월별 출생 및 사망 추이
월별 출생 및 사망 추이 ©뉴시스
올해 5월의 신부가 통계 작성 이래 가장 적었다. 통상 5월은 12월과 함께 결혼이 많은 달이지만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결혼을 미룬 사람이 많았던 탓이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20년 5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5월 혼인 건수는 1만8천145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1.3% 급감했다. 관련 통계를 작성한 1981년 이후 5월 기준으로 가장 적은 건수이자, 가장 큰 폭의 감소율이다. 혼인 건수는 4월 21.8% 급감한 데 이어 두 달 연속 20% 이상 줄었다. 올해 1~5월 누계(9만2천101건)로는 지난해 동기 대비 9.8%가 감소했다.

혼인 건수가 급감한 것은 주 혼인 연령층인 20, 30대 인구의 감소 추세와 더불어 코로나19 사태가 복합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통계청은 분석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5월 예정돼 있던 결혼식을 연기하거나 혼인 신고를 미루는 이들이 많아졌다"고 말했다. 어린이날 등의 공휴일이 주중에 있어 지난해 5월보다 혼인신고를 할 수 있는 날이 이틀 적었다는 점도 혼인 건수가 줄어든 원인이다.

대부분의 출생아가 혼인한 부부 사이에서 태어나는 한국에서 결혼의 감소는 출생아 수의 감소로 이어진다. 출생아 수는 전년 동월 대비 54개월째 감소하고 있다. 5월 출생아 수는 2만3천1명으로 전년 대비 9.3% 줄었다. 인구 천 명당 연간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5.3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0.5명 감소했다.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인구 자연 증가분은 마이너스(-1천352명)를 나타냈다. 출생자보다 사망자 수가 더 많은 인구 자연감소는 지난해 11월 이후 7개월째 이어지면서 인구 절벽이 가속화하고 있다.

이 추세가 지속된다면 올해 연간 단위로도 사상 처음 인구 자연감소가 일어날 것이 확실시된다. 인구가 줄면 내수 규모가 줄고 경제활동인구 감소로 이어져 성장 활력이 떨어지고 노인 부양을 위한 국가적 부담이 커진다는 우려가 크다.

5월에는 혼인뿐만 아니라 이혼도 줄었다. 5월 이혼은 8천929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9.5% 감소했다. 이혼 건수 감소도 5월 신고일수가 줄어든 영향이 컸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