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박지원 의원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wiki

27일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국회에서 열린다. 박 후보자의 학력위조 의혹과 황제 복무 의혹, 재산 취득과정 등이 주요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더불어민주당이 모든 증인채택을 거부해 야권이 항의하고 있는 만큼, 정보위원회 여야 참석자들의 합의 하에 청문회가 진행될 지는 미지수다.

전날 박 후보자 청문자문단 및 정보위원 합동회의에서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 의원들은 청문회 관련 증인 채택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점을 비판하고 박 후보자에게 의혹 관련 추가적인 해명을 요구한 바 있다.

정보위원회 통합당 간사를 맡고 있는 하태경 의원은 "모든 증인을 거부 당해 한 사람도 없다. 장관급도 아니고 국장급도 거부했다"고 하며 "박 후보자 본인이 일부 해명을 했는데 이것도 노골적으로 거짓 해명을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통합당은 박 후보자가 광주교대를 졸업한 뒤 단국대에 편입한 것에 대해 학력위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1965년 단국대 편입 때 조선대 5학기 수료 학력을 허위로 제출한 뒤 이를 실제 다녔던 광주교대 4학기 수료로 고쳤다는 것이다.

하 의원은 박 후보자가 단국대 편입 이후 3학기만 수강한 것을 휴교 문제로 돌린 데 대해 "1965년 단국대 학보를 확인해보니 개강을 했고 휴교와 상관이 없었다. 박 후보자가 군대를 가고 휴교는 그 이후에 일주일만 했었다. 그런데 계속 박 후보자는 자기 학력을 정당화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4대 의혹이 있는데 첫째는 학력위조, 둘째는 황제 복무, 셋째는 전직 여배우에 대한 청부살인 기도, 마지막으로 불법 정치자금 등"이라고 정리했다.

여야 합의로 채택된 유일한 증인이었던 이건수 동아일렉콤 사장이 건강상의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데 대해서도 야당은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이 회장은 박 후보자의 국회의원 시절 11차례에 걸쳐 총 5500만원을 후원한 '고액 후원자'다. 동아일렉콤은 김대중 정부 당시 성장한 통신장치 제조업체이다.

통합당은 또한 박 후보자가 지난 김대중 정부 시절 대북송금 사건에 연루된 것과 관련해 친북 성향도 문제삼고 있다.

앞서 박 후보자는 서면질의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국가보안법에 대해 "최근 남북관계가 변화하고 있으나 북한이 대남 적화전략을 포기하지 않는 엄중한 안보현실과 형법만으론 북한 대남공작 대응에 한계가 있다"며 "국가보안법 유지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또 사드 배치에 대해선 "북한의 위협에 대비하고 우리의 미사일 방어능력 강화하기 위해 한미 양국의 협의에 따라 배치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고, 한미연합훈련 연기 및 축소에 대해서는 "실시가 원칙이나, 북한과의 특수한 상황에 놓여있기에 합의 하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고 본다. 우리 단독이 아닌 양국의 조율 하에 결정될 사안"이라고 답했다.

국회 정보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국회에서 청문회를 진행할 방침이다.

통합당은 우선 증인 채택 문제에 대해 추가 합의를 하겠다는 방침이다. 하 의원은 전날 "합의를 더 해보고 기관 증인만이라도 좀 해 달라고 할 것이다. 국방부까지 안 해주면 좀 심한 게 아니냐"며 "이후 방침은 내일 아침에 결정하겠다. 어쨌든 대원칙은, 후보자가 좋아할 만한 일을 하진 않겠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