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전날 당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회의 예비회의를 개최하고 북한군 총참모부가 제기한 대남 군사행동 계획들을 보류했다.

총참모부가 지난 17일 밝힌 ▲금강산·개성공단 군부대 전개 ▲비무장지대 철수 민경초소(GP) 재진출 ▲1호 전투근무체계 격상 및 접경지역 훈련 재개 ▲대남 삐라(전단) 살포 지역 개방 및 군사적 보장 계획 실행을 승인하지 않은 것이다.

북한이 지난 4일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의 담화를 기점으로 대남 비난 여론을 공세적으로 제기한 데 이어 문재인 대통령을 비방하는 전단 사진을 공개하는 등 확고한 대남 강경 행동 의지를 보였다가 갑자기 입장을 바꾼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북한은 지난 3주 동안 대남 비난 여론을 지속적으로 전개하며 '보복', '징벌'을 암시했다. 다만 북한은 남북 통신망 완전 차단(6월9일),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조치(6월16일)까지는 속도감 있게 추진했지만 총참모부의 추가 군사행동 계획은 바로 집행에 돌입하지 않고 상부 승인 절차를 밟도록 했다.

우리 정부의 대북 전단 엄정 처벌 방침에도 북한이 남북 긴장 조성 행위를 일방적으로 지속하는 데 대한 부담이 어느 정도는 작용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군사적 긴장 조성 책임론을 감당할 만큼 실익이 없다는 판단을 했다는 것이다. 반대로 향후 군사행동의 명분을 더 쌓기 위한 속도 조절 과정으로 분석되기도 한다.

실지로 북한은 대남 군사행동을 보류한 데 이어 최근 재설치한 대남 확성기도 철거하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 등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접경지역 내 재설치했던 대남 확성기를 철거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한편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하면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역대 최대 규모의 대남 '삐라'(전단) 살포 예고 등으로 고조됐던 한반도 긴장 국면이 일시적으로 누그러진 모습이다.

다만 북한이 대남 군사행동 계획의 '철회'가 아닌 '보류'라고 밝혔고, 하반기 한미연합훈련 등이 예정된 만큼 북한이 다시 긴장 국면을 조성할 가능성은 남아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