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학교 정경사진
한남대학교 정경사진 ©한남대

한남대학교가 교육부의 고교교육기여대학 지원 사업에 4년 연속 선정되면서 대입전형 공정성과 투명성을 인정받게 됐다. 특히 한남대는 올해 신설된 ‘대입전형 투명성 강화’ 분야 시범운영대학으로 추가 선정돼 총 12억3000만원을 지원받는다.

교육부가 28일 발표한 2020년 고교교육기여대학 지원 사업 선정평가 결과에 따르면, 지원자격에 제한이 없는 ‘유형Ⅰ’에 한남대를 포함해 67개교, 최근 4년간 같은 사업에 선정된바 없는 대학만 지원하는 ‘유형Ⅱ’에 8개 대학 등 총 75개교가 선정됐다.

대전에서는 한남대와 충남대, 한밭대 등 3개 대학이 이름을 올렸으며, 사립대 가운데는 한남대가 유일하다.

이 사업은 대학이 고교교육 내실화에 기여하고 학생, 학부모, 고교현장의 대입 준비에 대한 부담을 완화하도록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대입전형의 단순화와 투명성, 공정성 여부 및 학생부 위주 전형 등 학교교육 중심의 전형 운영 여부, 입학사정관 확보와 전문성 등을 평가해 우수대학을 선정한다.

한남대는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지원금 9억3000만원과, ‘유형Ⅰ’ 대학 중에서 8개교만을 선정한 대입전형 투명성 강화 사업에도 동시에 뽑혀 3억원 등 12억3000만원을 지원받는다.

한남대를 포함한 8개교는 대입전형 과정에서 ▲외부공공사정관 평가 참여 ▲학회 인사 평가과정 참관 ▲평가과정 녹화·보존 조치 등의 활동을 함께 수행한다.

이광섭 총장은 “한남대는 고교교육의 내실화에 기여하고 대입전형 제도를 꾸준히 개선해 학생과 학부모의 부담을 경감하는 동시에 공정하고 투명한 입학전형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