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로 외출이 줄고 재택기간이 길어지면서 여행사, 영화관, 항공사의 매출이 크게 줄어든 반면, 성형외과·안과는 때아닌 특수를 누렸다. 수입차와 자전거 매출도 크게 늘었다.

하나은행 소속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행태의 변화' 보고서를 21일 발표했다. 올해와 지난해 1분기 하나카드(개인 신용카드 기준) 매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올해 1분기 전체 카드 매출액과 매출 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5.4%, 6.6% 감소했다. 특히 코로나19 위기감이 고조됐던 3월 매출액은 지난해 3월보다 11.5%, 매출 건수는 17.1% 줄었다.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곳은 여행 관련 업종이었다. 국내 여행사의 1분기 카드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9%, 면세점은 52%, 항공사는 50% 줄었다. 특히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절정이었던 3월의 경우 작년 같은 달보다 면세점, 여행사, 항공사에서 매출액이 각 88%, 85%, 74% 감소했다.

휴원 권고를 받은 학원 업종과 영업 규제를 받은 유흥업도 타격을 받았다. 무술도장·학원의 3월 매출은 85% 줄었고, 예체능학원(-67%), 외국어학원(-62%), 입시·보습학원(-42%), 노래방(-50%), 유흥주점(-39%), 안마시술소(-39%)의 매출도 부진했다.

실내에서 서비스가 이뤄지는 피부관리와 미용실 역시 각각 32%, 30%의 매출 감소를 경험했다.

자영업자의 비중이 높은 음식점 업종 역시 한식(-32%), 중식(-30%), 일식(-38%) 등 업종을 가리지 않고 매출이 줄었다. 특히 3월 뷔페·출장연회는 지난해보다 64% 매출이 감소했다.

인터넷 쇼핑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집콕’이 늘면서 매출이 상승곡선을 그렸다. 1분기 인터넷 쇼핑 이용액은 무려 41%, 홈쇼핑 매출은 19% 늘었다.

반대로 아웃렛 매장(-31%), 가전제품 전문매장(-29%), 백화점(-23%), 대형마트(-17%) 등 대부분의 오프라인 쇼핑 매출은 줄었다.

다만 비교적 집에서 가까운 거리에 있는 편의점과 슈퍼마켓의 매출은 각각 6%, 12% 늘었다.

또 대형마트와 백화점의 전체 매출액·건수는 줄었지만 3월 건당 평균 구매금액은 지난해보다 각각 33%, 6% 증가했다. 한번 매장을 방문할 때 많이 구매하려는 경향이 강해진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정육점의 3월 매출은 26%, 농산물매장은 10% 증가하는 등 식재료를 직접 구입해 집에서 조리해 먹는 '홈쿡' 현상이 확산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의료와 교통수단 관련 업종에서는 희비가 엇갈렸다.소아과(-46%), 이비인후과(-42%), 한의원(-27%) 등 대부분 병·의원의 3월 매출이 크게 줄었지만, 성형외과와 안과는 예외였다. 각각 9%, 6% 매출이 늘었다.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성형이나 안과 시술을 받는 사례가 많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공적 마스크 판매 등 약국 방문이 급증하면서 1분기 약국 매출도 15%가량 증가했다.

교통수단 관련해서도 1분기 국산 신차와 중고차를 신용카드로 구매한 금액은 각각 23%, 22% 감소했다. 반면 수입 신차 매출액은 11% 증가해 탄탄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특히 자전거 매출은 크게 늘어 1분기에 지난해 대비 45% 증가했다. 3월 매출만 놓고 보면 지난해보다 69%나 늘었다. 대중교통을 대신할 근거리·친환경 수단으로 주목받은 영향으로 해석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