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은 11일 오후 오후 7시 45분 6초 북한 강원 평강 북북서쪽 37km 지역에서 규모 3.8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앙은 북위 38.72도, 동경 127.14도이다.

기상청은 "북한 평강 지역의 지진 정보는 이동속도가 빠른 지진파(P파)만을 이용해 자동 추정한 것"이라며 "수동으로 분석한 정보는 추가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기상청은 평강군 지진이 규모 4.0 지진이라고 하였으나 곧 3.8로 하향 정정했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이 자연 지진이라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