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건너사랑 이문식
배우 이문식이 KBS 1TV 나눔다큐 <바다건너사랑>에 출연해 아프리카 우간다의 아이들을 만났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오늘 28일 화요일 밤 11:40분 KBS 1TV 나눔다큐 <바다건너사랑>에서 배우 이문식이 아프리카 우간다에서 마주한 아이들의 모습을 만날 수 있다고 전했다.

KBS 1TV <바다 건너 사랑>에서는 배우 이문식과 우간다의 수도 캄팔라를 찾아갔다. 우간다는 UN에서 분류한 최빈국 중 하나로 초등학교 중도 탈락률이 무려 65%(한국의 약 130배)에 달한다. 배우 이문식이 만난 아이들 역시 당장 한 끼 해결을 위해 학교가 아닌 위험천만한 일터로 향한다.

이날 방송에선 맨손으로 채석장에서 돌을 깨거나 돈을 벌지 못한 날엔 이웃집 쓰레기를 대신 버려주고 그 일당을 받으며 살아가는 샤리프(11‧남), 6년 전 에이즈로 아빠를 잃고, 엄마 역시 에이즈에 걸려 언제 죽음에 이를지 모르는 상황에 처한 하와(14‧여), 야생 악어와 하마가 서식하는 나일강에서 목숨을 걸고 낚시하는 로렌스(15‧남)의 이야기를 다룬다. 배우 이문식은 우간다 아이들의 모습에 "하루 벌어 하루 살아가야 하는 아이들의 모습이 너무 가슴 아팠다"며 눈물을 보였다.

한편, '바다 건너 사랑'은 매주 화요일 밤 따뜻한 휴먼다큐로 시청자들의 안방을 찾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우간다 #바다건너사랑 #이문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