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원성결교회 임직감사예배 모습
낙원성결교회 지난 임직감사예배 모습 ©낙원성결교회

코로나19로 현장 예배가 주춤해진 요즘 찾아오는 성찬식을 진행한 교회를 한국성결신문은 최근 보도했다. 해당교회는 전남서지방 낙원교회(장승민 목사)다.

낙원교회는 지난 6~11일 고난주간 동안 성도들을 대상으로 ‘찾아오는 성찬식’을 진행했다. 코로나19로 집단 감염이 우려되자 성도들이 각자 원하는 요일과 시간대를 신청하면 시간대 별로 인원을 나눠 각 소규모 형식으로 개별 성찬식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매일 새벽 5시, 오전 10시, 저녁 8시로 나눴다. 심야 시간은 특별히 맞벌이 가정에 대한 배려라고 이 매체는 전했다. 고난주간 동안 성찬식에 참석한 인원만 300여 명으로 집계됐다.

성찬식에 참여한 안효순 집사는 “코로나19로 외출도 못하고 예배도 못 드리는 등 힘든 시간이었는데 성찬식을 통해 영적 갈급함이 해결되었다”고 말했다.

장승민 목사는 “찾아오는 성찬식을 진행하며 난생 처음으로 똑같은 성경본문과 똑같은 설교를 16번씩 반복하면서 성찬식을 인도했는데 기대 이상의 은혜가 있었다”며 “코로나19로 예배당에서 드리는 예배에 목말라 있던 성도들에게 특별한 경험이 되었다”고 말했다.

한편 낙원교회는 부활주일 다음 주간에는 ‘찾아가는 성찬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찾아오는 성찬식’에 참석하지 못한 성도들을 위해 목회자가 성도들이 원하는 장소와 시간대에 직접 찾아가 성찬을 진행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낙원성결교회 #찾아가는성찬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