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교회가 커다란 도전을 맞이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회가 성장하고 있다고 2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최근 미국 목회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바나리서치그룹은 “‘사회적 거리 두기’ 정책으로 많은 교회가 공예배를 중단했지만 목회자들이 새로운 방식으로 기술을 통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지금까지 코로나19가 확산하는 동안 교회 성장의 변화가 어디에서 비롯됐는지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거의 절반(48%)이 ‘기술 혁신’이라고 대답했다.

목회자 5명 중 1명(22%)은 “더 많은 주도권을 갖고 교인들을 더 깊이 돌보고 있다”고 답했으며 응답자 가운데 11%는 “교회가 기도에 대한 헌신이 커졌다”고 답했다.

다른 긍정적인 경향으로는 “사람들의 마음에 더 큰 영적 개방성이 일어났다”(5%), “리더들이 새롭고 예상치 못하게 강화됐다”(3 %), “교회가 공동체를 돕기 위해 더욱 강화됐다”(3%), “참석과 관심이 증가했다”(2%), “소규모 모임 출석 비율이 높아졌다”(2%) 등이 있었다.

조사에 따르면 급변하는 불확실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응답한 목회자의 94%가 그들의 교회가 코로나19 위기에서 살아남을 것이라고 ‘매우 확신’하거나 ‘확신한다’고 대답했다.

또 대부분의 목회자들은 개인적인 차원에서 어려움을 제대로 극복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대체로 오늘은 잘 지냈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84%는 ‘매우 잘 지낸다’ 혹은 ‘잘 지낸다’고 답했으며 15%는 ‘괜찮다’(okay)고 대답했다. 단 1%만 ‘잘 지내지 못한다’고 대답했다.

교인들의 상황에 대한 질문에는 그들이 아는 한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전반적으로 잘 지낸다고 응답했다. 응답자의 10%는 ‘매우 훌륭하다’고 답했으며 62%는 ‘훌륭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교인들이 코로나 사태로 인해 영향을 받고 있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18%는 ‘많이 영향 받는다’, 53%는 ‘보통’, 23%는 ‘약간 영향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

데이비드 킨나만(David Kinnaman) 바나리서치 대표는 “일주일 전 조사에서 응답자의 3분의 2가 교인들이 코로나 사태로 영향을 받았다고 응답했다. 현재 4명 중 3명이 코로나 사태가 전반적인 일상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대답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목회자의 거의 절반(46%)은 이시기에 “교인들의 개인적인 신앙이 자라날 것”이라고 낙관했다. 25%는 “훨씬 더 나빠질 것”이라고 대답했다.

코로나 사태가 지속되는 기간, 목회의 최우선 순위가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의 61%가 “위기의 한 가운데 사람들에게 믿음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응답자들은 “온라인 예배 혹은 헌금을 위한 기술을 구축하는 일”(25%)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했다. 응답자의 24%는 그들의 교회가 “식료품과 생필품의 분배를 돕고 있다”고 대답했다.

3분의 1 이상(34%)의 응답자는 “고령자, 취약계층 지역 사회 거주자를 돕고 있다”고 답했으며 5%는 “교회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재정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답했다.

유버전 바이블 앱의 설립자인 바비 그룬왈드 목사는 바나그룹에 “그 어느 때보다도 지금 교회가 필요하다고 믿는다”며 “물리적 방식이 불가능하다면 반드시 디지털 방식으로라도 교회 문을 열어 두어야 한다. 이 시기에 지역 사회에서 중요한 정서적, 영적 필요가 있기 때문에 문을 열어 두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온라인 교회뿐만 아니라 지역 사회에서 봉사 할 수 있는 새롭고 혁신적인 방법을 찾는데도 적용된다”며 “코로나19는 교회를 위한 실험의 시간이다. 지금 전 세계 교회와 사역에서 혁신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