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순교자의 소리 폴리 현숙 대표(왼쪽)와 에릭 폴리 대표.
한국 순교자의 소리 폴리 현숙 대표(왼쪽)와 에릭 폴리 대표. ©홍은혜 기자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한국 순교자의 소리(대표 에릭 폴리, 폴리 현숙, 한국VOM)가 중국 가정교회의 차세대 양육을 위한 대형 캠페인을 진행한다. "상자 속의 주일 학교"란 제목으로 진행 되는 이번 캠페인은 이름 그대로 주일 학교 학습을 위한 다양한 컨텐츠를 한 상자에 담아 중국 내 가정교회에 전달하는 프로젝트이다.

이를 위해 한국 순교자의 소리는 19일 사무실에서 협력 단체인 차이나에이드(China Aid)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향후 12개월 동안 중국에 주일학교 5,000개를 세우기 위한 캠페인을 공개했다.

순교자의 소리에 따르면, 이번 캠페인을 통해 중국에서 주로 사용하는 합법적인 어린이 성경, 소형 비디오 플레이어, 부모와 자녀를 위한 종합적인 디지털 교육 자료가 상자에 담겨 중국 가정에 전해진다. 하나당 평균 어린이 7명을 가르칠 수 있도록 제작된 이 상자는 두 사역 단체와 공동으로 연결된 지하 가정교회 조직망을 통해 중국 가정에 전달되며, 특히 이 자료들은 많이 배우지 못한 부모도 기독교 신앙 전반에 걸친 내용을 자녀와 친척에게 가르칠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고 한다.

폴리 현숙 대표는 "중국 교회가 부닥친 가장 심각한 난제는 십자가 파괴나 교회 급습이 아닌, 기독교인의 자녀들이 기독교인이 되지 못하게 막으려고 중국 공산당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사실"이라 지적했다. 에릭 폴리 대표도 "중국에서는 정부가 어린이들이 교회에 가지 못하도록 막고, 학교에서 기독교가 잘못된 것이라 가르치고 있다"면서 "중국 정부가 기독교를 핍박하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 다음 세대를 기독교를 핍박하는 아이들로 교육시키고 있다"고 우려했다.

순교자의 소리와 차이나에이드는 중국 모든 성에서 '어린이들을 예배에 참석시켰다는 이유로 가혹하게 처벌받고 있는 교회가 많다'는 신빙성 있는 보고를 받았다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중국 학교에서는 기독교인 부모를 의심하라고 그 자녀들에게 경고할 뿐 아니라, 친척 중에 누구든지 기독교를 믿는 사람이 있으면 신고하라고 부추긴다. 중국 역사상 이런 적은 없었다. 기독교인 부모가 자녀를 기독교인으로 키우는 것을 범죄로 여기는 세상이 왔다"고 지적했다. 에릭 폴리 대표도 "지금 중국에서 영적 전쟁이 벌어지고 있는 곳은 가정"이라 우려했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 폴리 현숙 대표(왼쪽)와 에릭 폴리 대표가 중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기독교 핍박의 상황을 사진을 보며 설명하고 있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 폴리 현숙 대표(왼쪽)와 에릭 폴리 대표가 중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기독교 핍박의 상황을 사진을 보며 설명하고 있다. ©홍은혜 기자

때문에 순교자의 소리는 교회 목회자나 선교사, 혹은 주일학교 교사 등 전문적인 교육자가 아닌, 기본적으로 부모가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상자 속의 주일학교’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폴리 현숙 대표는 "시골에는 기독교를 전문적으로 가르칠 수 있는 사람이 별로 없고, 그나마 도시에 있는 주일학교 교사들은 특정 혐의로 정부의 감시를 받고 있는 상황"이라 전하고, "자녀가 신앙을 갖느냐 못 갖느냐는 전적으로 가정에 달려 있다"면서 "중국의 기독교인 부모가 신앙으로 자녀를 키울 수 있도록 종합적이고 유용한 자료들을 마련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상자 속의 주일 학교’ 제작비는 개당 75,000원이다. 폴리 현숙 대표는 "상자 가격이 좀 비싼 이유 중에 하나는 중국의 일반 대중이 소매상에서 합법적으로 구입할 수 있는 자료만 우리가 사용하기 때문"이라 밝히고, "이 상자와 관련해서 우리는 비밀스럽게 지하 인쇄 작업을 하지 않는다"며 "지하에서 인쇄하지 않으면 비용은 좀 비싸지만, 중국 당국자들이 법적 근거를 대면서 반대하기가 어려워진다"는 전략을 전했다. 더불어 "‘상자 속의 주일 학교’ 하나가 평균적으로 어린이 7명을 가르칠 수 있도록 제작되었기 때문에, 10,000원을 헌금해도 어린이 한 명에게 복음에 관한 자료를 전해줄 수 있다"고 했다.

"학교에 침투하는 종교를 거부하자" 등의 문구가 새겨진 플래카드의 모습. ©Bitter Winter
학교에서 종교 현장에 들어가지 않겠다고 서약하는 모습.
중국의 학교에서 '종교 현장'에 들어가지 않겠다고 서약하는 학생들과 교사들의 모습. ©Bitter Winter

에릭 폴리 목사는 "현재 중국 기독교인들이 당면한 가장 큰 문제는 십자가가 파손 된다거나, 가정교회 지도자들이 잡혀 감옥에 투옥되고 그런 것이 아니"라 말하고, "물론 그런 일들도 중요하지만, 그런 어려움들은 이미 중국교회에 익숙해져 있는 일"이라며 "부모들이 자녀들에게 기독교 교육을 어떻게, 하나님을 어떻게 알려주는가 이것이 가장 큰 문제"라 했다. 때문에 그는 이 아이디어가 중국 가정교회 지도자들이 요청해 이뤄진 일이라 밝히고, "어쩌면 한국의 대형교회 1곳이면 단숨에 가능한 프로젝트이기도 하지만, 될 수 있으면 한국교회 전체가 동참하는 그런 일이 됐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나아가 에릭 폴리 목사는 "순교자의 소리는 북한 사역을 하는 곳인데, 사실 북한 지하교인들도 부모가 아이들을 성장시키며 양육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기에, 그 어떤 사역보다 이번 프로젝트를 소중히 여기고 있다"면서 "중국에서 선교사도 아니고 목회자도 아니고, 그냥 평범한 부모들이 이 영적 전쟁을 극복해 나가려는 것인데, 이 영적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한국교회와 한국의 성도들이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문의: https://vomkorea.com/donation/
국민은행 463501-01-243303 예금주: (사)순교자의소리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순교자의소리 #중국 #중국가정교회 #가정교회 #상자속의주일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