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의 이름으로 자살폭탄테러에 자신의 몸을 바치는 지하디스트가 되는 걸 꿈꾸던 파키스탄의 한 무슬림 여성이 예수 꿈을 꾼 뒤 기독교인으로 개종, 예수의 제자들을 양성하는 헌신된 기독교인이 됐다고 크리스천포스트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녀의 회심 이야기를 담은 책 '디파잉 지하드 - 지하디스트 되려던 여성의 극적인 회심 이야기(Defying Jihad: The Dramatic True Story of a Woman Who Volunteered to Kill Infidels--and Then Faced Death for Becoming One)'은 현재 아마존의 비관용 종교부문 판매 1위에 올랐다.

보도에 따르면, 1982년 무슬림 인구가 97%에 달하는 파키스탄의 엄격한 무슬림 부모 밑에서 태어난 에스더(보안을 위해 가명 사용)에게 한 가지 소원은 자신의 아버지가 자신을 받아주는 것이었다. 하지만 아버지는 그녀를 자녀로 받아주지 않았다.

그녀는 학교에서 우수한 학생이었지만, 파키스탄에서는 아버지나 남자인 친척의 허락이 없이는 고등교육을 받는 것이 허용되지 않는다.

그런데 에스더의 아버지는 그녀가 학교에 갈 수 있게 해주겠다며 조건을 하나 제시했다. 바로 보수 이슬람 정당에 들어가라는 것이었다. 이 정당의 목표는 파키스탄을 샤리아법(이슬람 율법)에 의해 지배되는 이슬람 국가로 바꾸는 것이었다.

에스더의 아버지는 3년 전에 이미 이 정당에 가입했는데, 바로 이슬람당(Jamaat e-Islami)이었다.

에스더는 크리스천포스트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처음에 가입했을 때, 그들은 알라가 우리에게 명한 모든 것을 행해야 한다고 가르쳤다"면서 "알라를 위해 자신의 목숨을 바치는 자에게 알라는 완벽하게 보상하며 그들의 부모는 천국에 갈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에스더는 "나의 의도는 나를 받아들여주지 않는 아버지를 행복하게 하는 것이었다"면서 그것이 지하드를 위해 자신을 바치는 일에 자신이 자원하여 손을 든 이유라고 밝혔다.

에스더는 그렇게 알라를 위해 자살폭탄테러범으로 자신을 희생해 유대인들고 기독교인들을 살해하려 했지만, 한 꿈이 그녀의 삶의 궤적을 완전히 바꾸어 버렸다. 

그녀는 지난 2일 출간된 '디파잉 지하드'라는 새 책에서 이 일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에스더가 고등학생 시절 이슬람당에 가입했을 때, 자신은 이 정당이 학교에 갈 수 없는 학생들을 위해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 사회적 일을 하는 등 세상에 선한 일을 하고 있다고 믿었다.

하지만 이 정당에 더 깊이 개입하면 할수록, 이 정당이 이루려고 하는 것의 실상이 무엇인지에 대해 눈이 열렸다.

에스더는 "그들이 가르칠 때마다, 기독교인들은 원수고, 유대인들도 원수라고 항상 말한다"면서 "그래서 우리는 그들을 죽임으로 이 세상을 깨끗하게 청소해야 하거나 세금을 부과하거나 그들이 무슬림이 되게 해야 한다고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슬람당은 자신들이 테러 조직들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지만, 에스더는 실제로는 이들이 테러 조직들과 관계를 맺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그들은 테러 조직들을 지원하고 모든 짓을 저질렀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에스더는 이슬람당의 실상을 보고서도 자신의 부모에게 지하드를 위해 자신이 자원하고 나섰다고 말하기 위해 집을 찾아갔다. 그리고 그녀의 부모는 그 소식을 듣고 아주 행복해 했다. 자신의 10대 딸이 알라의 영광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바치기로 했다면서.

그녀의 부모는 그녀에게 모든 사람들은 언젠가는 죽는다면서, 자살폭탄테러로 죽는 것은 특권이라고 했다.

그러던 어느 날, 에스더가 자살폭탄테러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출발하기 이틀 전이었다. 그녀는 새벽에 기도 중에 잠이 들었고 그 때 꿈을 꾸었는데, 자신이 어두운 묘지에 앉아 있었다. 

"저는 묘지에 있었어요. 모든 곳이 깜깜한 묘지였죠. 저는 어둠 속에서 빠져 나갈 길을 찾았어요. 그 묘지에서 나갈 곳을 보는 데, 갑자기 한 빛이 나타났어요. 그리고 그 빛은 팔과 손, 그리고 얼굴이 있었어요. 저는 '이 사람은 빛으로 만들어진 존재인가?' 했어요. 빛으로 가득한 사람을 한 번도 본 적이 없었거든요. 만약에 그게 천사라면, 날개가 있어야 할텐데, 날개가 없었어요. 그냥 빛으로 가득한 사람이었어요."

에스더는 그 사람에게 누구냐고 소리쳤고, 그러자 그는 이렇게 말했다. "와서 나를 따르라."

하지만 에스더는 자신은 따르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자 그 빛의 사람은 그녀에게 다시 말했다. "와서 나를 따르라." 에스더는 다시 거부했고, 세 번째 음성이 들려왔다. "내 딸아, 와서 나를 따르라." 

"그는 걷기 시작했죠. 그가 걷기 시작하자, 모든 수풀과 돌들이 그 길에서 벗어나기 시작했어요. 저는 그 사람이 만든 길을 보았죠. 그리고 저도 그 길을 따라가기 시작했어요. 그는 한 무덤에 멈춰섰는데, 무덤에 죽어 있는 자에게 말을 하더군요. 그가 '나오라'고 하자 그 사람이 나왔어요. 저는 말했어요. '죽은 사람에게 생명을 주는 당신은 누군가요?' 그러자 이렇게 말했어요. '나는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라'. 그 말들은 제가 지금껏 한 번도 들어보지 못한 말이었어요. 저는 그 사람에게 이 묘지에서 나가게 도와달라고 말했죠."

그러자 그녀는 황금으로 된 벽과 빛으로 가득한 놀라운 장소로 이끌려갔는데, 그 순간 꿈에서 깨어났다.

"저는 더 잠을 잘 수가 없었어요. 저는 생각했죠. '그 빛의 사람은 누구이고, 왜 나를 에스더라고 불렀을까? 왜 자신이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라고 말했을까?' 왜 내 본명으로 나를 부르지 않았을까?'"

그녀는 다음 날 자신의 꿈에 대해 학교에서 반친구에게 말했다. 그 친구는 자신이 기독교인이라고 밝혔고, 그녀에게도 기독교인이 되라고 했다. 하지만 에스더는 그녀로부터 기도를 받는 것을 거절했다. 파키스탄에서 자라면서, 그녀는 기독교인과 유대인은 이방인이라고 배웠다. 그래서 그들과 어울릴 수 없었다.

다음 날, 친구는 그녀에게 오디오 카세트 하나와 두 권의 책을 주었다. 하나는 요한복음이었고, 테이프는 4복음서가 담긴 것이었다. 에스더는 친구가 준 것들을 부수고 찢어버렸다.

꿈을 꾸고 3일이 지난 날이었다. 그녀는 엄마의 검진을 위해 엄마와 함께 병원에 갔다가 존(요한)이라는 이름의 한 기독교인 남성을 만났다.  

존은 전통적인 이슬람 인사로 그녀에게 인사하지 않았고, 그가 기독교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녀는 그에게 왜 무슬림이 아니냐고 물었다.

그는 에스더에게 이슬람이 그녀에게 구원을 주었느냐고 말했다. "그럼요" 라고 말했고, 그러자 그는 "당신은 쿠란조차도 읽지 않은 것 같군요" 라고 했다. 

"그는 말했어요. 당신은 쿠란에서 알라가 어디서 무함마드에게 추종자들에게 '나는 나와 너희 모두에게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고 말하라고 했는지 읽어보았나요?'"

에스더는 존이 자신을 배교시키기 위해 자기 마음대로 쿠란을 날조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그녀는 집에 가서 자신의 쿠란의 수라를 읽어보았다. 그런데 존의 말은 사실이었다. 

"저는 생각했어요. 만약에 지도자가 자신에게 일어날 일조차 모른다면 따르는 자들에 대해선 어떻겠어요? 그 때가 바로 제가 돌아가서 존과 성경을 읽기 시작했을 때였죠."

그녀가 구약성경에 있는 에스더에 대해 배우게 되었을 때, 그녀는 존에게 그 빛의 사람에 대한 자신의 꿈을 해석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요셉은 꿈을 꾸었는데, 그 꿈은 의미가 있었다고 했어요. 하나님은 저에게도 꿈을 주셨는데, 존은 그 꿈에 대해 저에게 말했죠. 당신이 여기에 있는 것은 내 공로가 아니라 하나님의 계획 때문이라고. 그리곤 요한복음 14장 6절을 펴서 보여줬죠. 나는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라."

그 순간, 에스더의 눈에는 눈물이 흘러내렸다.

"저는 정말 나쁜 사람이었는데, 하나님께서는 제 생명을 구하려고 오셨어요. 저는 그분의 백성들을 죽이려고 했는데, 그분은 제 생명과 제 영혼을 구원하기 위해 오셨죠."

에스더는 몇 달 동안은 자신이 기독교인이 되었다는 사실을 숨긴 채 살았다. 하지만 그녀의 부모는 그녀가 자신들이 고른 남성과 결혼하기를 원했다. 그녀는 이를 거부했고 엄마에게 기독교인 남성과 결혼하기를 원한다고 했다.

자신의 새로운 신앙에 대해 엄마에게 말했을 때, 엄마는 감동을 받은 것이 아니라 그녀를 때렸다. 하지만 엄마는 좀 더 과격한 무슬림인 아빠에게 이 사실을 말할 때까지 몇 달을 기다렸다. 아버지도 이 사실을 알게 됐고, 아버지는 모스크에서 사람들에게 딸의 새로운 신앙에 대해 말했다. 그러자 사람들은 그녀를 죽이기 위해서 모여들었다.

"매일 매일 저는 생각했어요. '오늘이 내 인생의 마지막 날이다. 곧 나는 주님과 함께 천국에 있게 될 거야.'"

그녀는 담대하게 무슬림 학자와 집에서 토론하기도 했다. 성령께서 대언할 것을 주셨기에 무슬림 학자 중 누구도 그녀를 무너뜨릴 수 없었다. 

에스더는 결국 존과 결혼했다. 하지만 부부는 자신들의 결혼 사실을 숨겨야했다. 그녀의 아버지가 이 결혼을 불명예스럽게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아버지는 이들 부부를 찾아서 죽이기 위해 많은 시간을 들이고 온갖 애를 썼다.

파키스탄에서 2년 동안 도망을 다녔고, 부부와 딸은 말레이시아로 망명 탈출했다. 스리랑카와 태국과 함께 말레이시아는 박해를 피해 도망치는 파키스탄 이민자들에게 인기 있는 곳이다.

이들은 난민으로 받아들여질 때까지 말레이시아에서 8년을 보내야 했다. 부부는 이 시간 동안 쿠알라 룸푸르의 한 대형교회에서 불신자들을 전도하는 사역을 했다.

에스더는 "존이 저에게 진실을 말하기 위해 쿠란을 사용한 것처럼, 우리는 그들이 가진 책을 통해 진실에 대해 말하려고 했다"면서 10명의 무슬림과 1명의 시크교도를 그리스도께로 인도했다고 말했다.

2016년 에스더와 존은 미국에서 영주권을 받았다. 부부는 지금은 미국에 정착한 불신자들을 전도하기 위한 선교사 파송단체인 글로브 인터내셔널(Globe International)에서 섬기고 있다.

"우리는 모코로, 이란, 이라크로부터 온 사람들과 함께 일하고 있어요. 이주민, 난민,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사역하고 있고요. 우리는 그들을 우리 집으로 초대하기도 해 접대하죠. 음식도 준비하고, 우리가 그들에게 관심과 사랑이 있다는 걸 보여주죠. 예수께로 인도하는 다리 역할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자살폭탄테러로 헛되이 자신의 인생을 버리고, 또 다른 많은 이들의 목숨을 앗아갈 수 있었던 그녀를 변화시킨 이는 누구인가?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