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과 한국교회교단장회의가 7일 오전 11시, 서울 그랜드 앰배서더호텔에서 '2019 신년하례회'를 개최했다.

이날 예배는 이승희 목사(예장 합동 총회장)의 인도로 홍동필 목사(예장 합신 총회장)의 대표기도, 김영희 목사(예장 합동중앙 총회장)의 성경봉독, 김성복 목사(예장 고신 총회장)의 설교, 윤기순 목사(예성 총회장)의 축도 순서로 진행되었다.

이어 하례는 윤성원 목사(기성총회장)의 사회로 회원 교단장들이 순서대로 인사했으며, 신년인사는 림형석 목사(예장통합총회장)과 박종철 목사(기침 총회장), 전명구 감독회장(기감 감독회장)이 인사했다.

김성복 목사는 설교를 통해 “새해를 맞이한 지금, 이 나라가 상당히 어려운 지경에 있으므로 선지자의 사명을 감당하며, 거룩함을 회복하고 연합하는 것이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으며, 림형석 목사(예장 통합 총회장)은 “이단과 세속주의, 무신론의 도전이 거센 시대에 총회장을 맡은 우리는 영적 능력을 회복하므로 한국교회가 민족의 동반자가 되기를 바란다”고 인사했다.

한편 한교총 관계자는 "교단장회의와 한교총이 공동으로 신년하례회를 가진 것은 교단 연합운동을 추구하는 양 기관의 현직 총회장들이 한 마음으로 2019년을 동역하자는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교총 #한국교회총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