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우2016]금메달 키스 하는 장혜진
▲12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모 양궁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브라질 리우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결승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대표팀 장혜진이 메달에 키스를 하고 있다. 2016.08.12. ©뉴시스 제공

[기독일보=리우올림픽] 한국 여자 양궁 개인전을 석권하며 이번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한국 선수단 첫 2관왕에 오른 장혜진(29·LH)이 금메달의 영광을 하나님께 올려 드렸다.

장혜진은 12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삼보드로모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독일의 리사 운루를 세트스코어 6-2(27-26 26-28 27-26 29-27)로 물리치면서, 지난 8일 단체전 금메달에 이어 두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2012 런던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4위에 그치며 아쉽게 올림픽 출전권을 놓친 장혜진은 '절치부심' 4년간 준비한 결과, 처음으로 나선 올림픽에서 '2관왕의 쾌거'를 올린 것이다.

장혜진은 결승전을 승리한 직후 가진 인터뷰에서 "먼저 하나님 아버지께 이 영광 다 돌려 드리고 싶다"면서 "그냥 한 발 한 발 끝까지 최선을 다해 쐈던 게 좋은 결과가 있는 것 같아서 너무 후련하고 뿌듯하다"고 말했다.

금메달의 노하우를 묻는 질문에 장혜진은 '빌립보서 4장13절'을 인용해 "나는 언제나 능력을 주시는 분(하나님)을 믿고 한다"며 "모든 결과는 하나님이 주신다고 본다. 결과를 그냥 받아들이는 성격이다"고 밝혔다.

[리우2016] 장혜진, 감격의 금메달 기도
▲12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모 경기장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여자양궁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한국 장혜진이 감격의 기도를 하나님께 드리고 있다. 2016.08.12. ©뉴시스 제공

다음은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장혜진과의 일문일답.

- 금메달 소감은?
"4년 전, 런던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4등으로 탈락한 선수라는 꼬리표를 달고 있었는데 그걸 떼어 후련하고 좋다. 힘들었던 국가대표 선발 과정이 가장 많이 생각난다."

- 기보배와 준결승에서 눈도 못 마주치던데.
"(기)보배랑 같이 쏴서 그런 게 아니라 그 순간에 바람이 너무 많이 불어서 경기가 힘들었다. 바람이 불어 스스로 자신있게 쏘자고 외치면서 쐈다. 시상식에서 애국가를 따라서 부르는데 눈물이 나더라. 단체전 할 때보다 눈물이 더 많이 났다."

- 개인전 금메달을 예상했나?
"예상은 안 했다. 리우올림픽을 준비하면서 최대한 후회 없이 게임을 즐기자는 마음을 가졌다. 잘 즐겼고, 후회가 없기 때문에 매우 만족한다."

- 우승 과정에서 '가장' 힘들었던 순간은?
"16강에서 북한선수와 붙었을 때다. 남북대결이 처음이다 보니 한국에서 그만큼 이슈가 됐기 때문이다. 연습 때, 북한의 (강)은주랑 같이 쐈는데 잘 쏘더라. 바짝 긴장했는데 (강은주가) 첫 발에 10점을 쏘더라."

- '짱콩'이라는 별명은 어떻게?
"친구가 지어준 별명이다. 키는 작은데 팔이 길어서. 양궁에 좀 유리한 조건이다. (별명 만들어준) 친구에게 고맙다. 너 때문에 떴다."

- 아버지와는 어떤 이야기를 했나?
"아빠가 저 때문에 고생하셨다. 마지막 통화 때, '한 발 한 발 후회 없이 최선을 다하고 마지막에 하나님께 결과를 맡기라'고 하셨다."

장혜진, 금메달을 향해
▲12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모 양궁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브라질 리우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대한민국과 독일의 결승 경기, 한국 장혜진이 활 시위를 당기고 있다. 장혜진은 독일 리사 운루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6-2로 승리를 거두고 단체전과 개인전을 포함해 2관왕에 올랐다. ©뉴시스 제공

- 세계랭킹 1위 김우진과 최미선이 탈락했는데...
"보고 있는데 마음이 아팠다. (최)미선이도 울고. 미선이 경기 때부터 바람이 많이 불어서 쏘는 모습을 봤는데 실수로 5점을 쏘는 걸 보고 정신 차려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 늦게 꽃이 핀 선수라고 하는데. 하고 싶은 말은?
"잘 안 되더라도 포기하지 않고 매사에 긍정적인 생각으로 할 수 있다는 마음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면 언젠간 좋은 결과가 따라온다고 말하고 싶다."

- 런던올림픽에서 탈락했던 때는 심정이 어땠나?
"선발전에서 4위에 머물렀을 때, 스스로 나를 낮게 생각했기 때문에 크게 좌절하지 않았다. 겸허하게 받아들였다."

- 결승에서 무슨 생각을 했나?
"막상 결승에선 활을 쏘느라고 생각을 못했다. 오직 한 발 한 발만 생각했다. 마지막에 쐈을 때, '이게 올림픽 결승이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 자신에게 금메달의 의미는?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긍정적인 생각으로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따라왔다고 생각한다. 감사하게 생각한다"

- 단체전 금메달을 '무지갯빛 솜사탕같다'고 했다. 개인전 금메달의 맛은 어떤가?
"배가 고플 때, 먹는 초코파이. 리우에 와서 초코파이를 제일 맛있게 먹었다. 하루에 1개는 무조건 먹었다. 지금까지 한 박스 넘게 먹었다."

- 준결승에서 기보배를 이기고 올라온 느낌은?
"바람이 많이 불어서 힘들었다. 보배와 한다고 해서 다른 걸 느끼기보단 각자 집중해서 경기에 임했던 것 같다."

[리우2016] 장혜진, 눈물 촉촉 따봉
▲12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모 경기장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여자양궁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한국 장혜진이 응원온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6.08.12. ©뉴시스 제공

- 내일 남자 선수가 개인전 금메달을 따면 첫 올림픽 전 종목 석권인데.
"전 종목 석권을 목표로 왔다. 그만큼 부담이 크겠지만 남은 경기도 믿고, 할 수 있다는 마음으로 끝까지 하면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 오늘 흘린 눈물의 의미는 뭔가?
"선발 과정에서 힘들었던 과정이 생각났고, 애국가를 따라 부르는데 눈물이 났다."

- 탈락한 최미선에게 전해줄 말.
"기보배와도 같은 생각이었지만 솔직히 미선이가 개인전 금메달을 딸 줄 알았다. 가장 컨디션이 좋았다. 주변에서 많은 기대를 해서 어린 나이에 부담이 됐을 것이다. 그래도 사선에서 자기가 할 몫을 다했기 때문에 절대로 낙심하지 말았으면 한다. 2020 도쿄올림픽에서 좋은 결과를 가져왔으면 좋겠다."

[리우2016]메달에 키스하는 장혜진-기보배
▲12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모 양궁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브라질 리우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결승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대표팀 장혜진과 동메달 기보배가 메달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6.08.12. ©뉴시스 제공

- 올림픽 금메달까지 온 자신만의 노하우가 있다면?

"나는 언제나 능력을 주시는 분을 믿고 한다. 모든 결과는 하나님이 주신다고 본다. 결과를 그냥 받아들이는 성격이다."

- 지금 소원이 있다면 뭔가?

"딱히 소원이라기보다 정말 힘든 과정들 속에서 무언가를 해냈다는 마음을 가지고, 한국에 돌아가서 쉬고 싶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리우올림픽 #장혜진선수 #금메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