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14일 프랑스 전역에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외교부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파리에서 발생한 테러로 인해 프랑스 전역에 대한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파리와 수도권(일드프랑스) 지역에는 여행경보 2단계인 '여행자제'를, 본토 나머지 지역에 대해서는 1단계인 '여행유의'를 발령했다.

외교부는 이날 오전(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여러 건의 테러가 발생해 다수의 인명 피해가 발생했고, 프랑스 정부가 테러 발생 이후 전국에 국가 긴급사태를 발령한 점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여행경보 관련 상세 내용은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www.0404.go.kr) 참조하면 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여행경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