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에서 아파트 전셋값이 3.3㎡당 1000만원 넘어선 지역들이 속출하고 있다.

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전셋값이 3.3㎡당 1000만원을 웃도는 지역은 지난 2006년만 해도 서울 강남구가 유일했으나 2009년에는 서울 서초구와 경기 과천시도 1000만원을 넘어섰다.

2013년에는 서울 중구, 성동구 등 강북권 지역이 포함되면서 10곳으로 늘었다.

지난해에는 과천시에 이어 성남시가 경기도에서 두번째로 1000만원을 넘어서면서 전국 자치구 중 수도권 자치구 14곳이 3.3㎡당 1000만원을 돌파했다.

서울 영등포구는 봄 이사철인 지난 3월 1000만원을 넘어섰고 성북구와 강서구, 광명시 등은 8~9월에 1000만원을 돌파했다.

이로써 10월 현재까지 수도권 자치구 18곳의 아파트 전셋값이 3.3㎡당 1000만원을 넘어섰다.

서울 동대문구(991만원), 관악구(990만원), 서대문구(942만원), 구로구(908만원), 은평구(904만원), 경기도 안양시(953만원), 의왕시(923만원) 등은 올 들어 3.3㎡당 900만원을 넘어1000만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지방에서는 대구 수성구가 3.3㎡당 833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수도권전세 #전세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