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세 아파트의 절반이 3억5천만원을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8월 전국 아파트의 중위 전세가격은 2억70만원으로 전월(1억9천903만원)보다 0.8%, 지난해 같은 달(1억7천666만원)보다 13.6% 올랐다.

또 서울 전체의 중위 전셋값은 지난달 3억5천92만원으로 전월(3억4천660만원)보다 1.2%, 지난해 8월(2억9천513만원)보다 18.9% 올랐다.

이는 2년 전(2억6천424만원)보다는 32.8%인 9천만원이나 오른 가격이다. 서울지역 아파트 전세 세입자가 금융기관의 대출을 받지 않고 재계약을 하려면 1년에 평균 4천500만원은 저축해야 하는 셈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강남 11개구(한강 남쪽 서울)는 지난 7월(4억335만원)에 처음 4억원을 넘은 데 이어 8월에는 4억916만원으로 전월보다 1.4%, 작년 8월(3억3천726만원)보다 21.3% 치솟았다.

강북 14개구도 강남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지난달 2억8천151만원으로 전월(2억7천896만원)보다 0.9%, 지난해 8월(2억4천492만원)보다 14.9% 올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아파트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