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증시 구제에 전력투구하고 있으나, 진짜 위험은 5년 안에 28조 8천억 달러(3경 3천10조 5천600억 원)로 늘어날 전망인 심각한 기업 채무란 경고가 나왔다.

로이터는 19일(현지시간)_1천400개가 넘는 중국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중국의 기업 채무는 16조 1천억 달러로 국내총생산(GDP)의 160%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추계를 인용해 중국 기업 채무가 앞으로 5년 사이 77% 더 늘어나 28조 8천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로이터는 또 중국은행의 신규 여신이 지난달 1조 2천800억 위안(236조 832억 원)으로, 그 전달의 900억 8천만 위안에 비해 급증했다면서 "(장차) 여신 덫이 열리면, '문제 기업'에 들어간 돈으로 말미암은 위험이 더 커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제조업 채무 비율도 많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로이터에 의하면 원자재 기업의 순익 대비 채무 비율은 2010년 2.8배이던 것이 지난해 말에는 5.3배로 급증했다.

에너지 기업은 이 기간에 1.1배에서 4.4배가 됐으며, 산업 전체 평균도 2.5배에서 4.2배로 증가했다.

S&P는 이 추세가 유지되면 중국 기업의 새 채무가 2019년까지 전 세계의 40%를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S&P는 채무 급증과 불투명함으로 말미암은 위험, 그리고 채무 이행 부담과 심각한 부채 비율이 위험한 조합을 이룰 것이라고 경고했다.

로이터는 뱅크 오브 아메리카 메릴 린치(BOAML)의 애널리스트 데이비드 쿠이는 "엄청난 규모 때문에 증시보다 채무를 관리하는 것이 더 위험할 것"이라면서 "명확한 디폴트(방치)로 본보기를 보이지 않는 한 도덕적 해이는 계속 심각한 문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중국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