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3일 내년 총선 공천부터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를 도입해 여야가 같은 날 경선을 할 것을 제안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가진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야당에서 일부는 전략 공천을 하고 나머지는 상향식 공천을 한다는데, 그렇게 해서는 국민이 바라는 공천 개혁을 이뤄낼 수 없다"면서 "여야가 같은 날 동시에 오픈프라이머리를 실시할 것을 야당에 다시 한번 제안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국회선진화법을 여야 합의로 개정해 의회 민주주의를 정상화시키겠다"면서 "19대 국회가 끝나기 전에 국회선진화법 개정에 동참해줄 것을 야당에게 강력히 제안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 대표는 "대화와 타협, 합의와 협조가 살아 숨 쉬는 '합의 민주주의'를 만들어가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면서 "1년 전 여야 대표가 정기적으로 만나 대화할 수 있는 '공존정치 회의체' 신설을 제안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무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