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지도부가 29일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사실상 불신임을 받은 유승민 원내대표의 거취 문제를 두고 2시간30여분에 걸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날 최고위에서 대부분의 최고위원들은 유 원내대표에게 당 화합 차원에서 결단을 내려줄 것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일부 최고위원들은 유 원내대표에게 시간을 줘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유 원내대표의 거취 문제를 의원총회에서 결론을 내릴 지 여부에 대해서는 최고위원들 간 의견이 엇갈린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유 원내대표는 의원들의 의견을 더 들어봐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 향후 의총을 통해 그의 거취 문제가 정리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를 마친 후 브리핑을 통해 "최고위원들이 각자 많은 얘기를 한 것을 유 원내대표가 잘 경청했고 고민을 하겠다는 것으로 얘기를 끝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우선 국회법 개정안 문제가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로 다시 국회로 오게 된 상황에 대해 최고위원 모두가 국민 여러분에게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오늘 최고위에서 많은 얘기를 주고 받았다. 현재 상황에 대해 최고위원 모두가 다 책임감을 느낀다는 얘기를 주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고위원들의 얘기를 유 원내대표가 잘 경청했고, 고민을 하겠다는 것으로 얘기를 끝냈다"며 "이 문제를 최고위에서 끝낼 일인지 의원총회에서 끝낼 일인지에 대해서는 조금 이견이 있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최고위원들은 이유가 어떻든 간에 결과에 대한 책임은 누군가 져야 되고, 그 책임은 유 원내대표가 지는 것이 좋다. 당을 위해서 희생을 통한 결단을 부탁한다는 간곡한 얘기가 있었다"며 "또 몇 분은 그래도 시간을 좀 줘야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고 덧붙였다.

서청원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유 원내대표가 기회를 달라고 하고 경청했다. 좀 지켜봅시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최고위원들이 동의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조금 있어 봅시다"라고 답했다.

이어 "김 대표도 종국적으로 그런(사퇴) 방향으로 가야하는 것 아니냐고 얘기 했다"고 덧붙였다.

유 원내대표는 최고위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원님들 말을 경청했고, 고민해 보겠다는 말만 했다.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또 '언제까지 생각해 볼 것이냐'는 질문에 "그런 말씀은 안 드리겠다"고 즉답을 피했고, '의원들의 의견을 더 들을 것인가'란 질문에는 "더 들어봐야죠"라고 답했다.

조해진 원내수석부대표는 이에 대해 "전체 의원들의 의견과 뜻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유승민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경기 평택시 평택로 평택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태호 최고위원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15.06.29.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유승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