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는 29일 자신의 거취를 논의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최고위원들의 의견을 잘 경청했다. 고민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2시간30여분에 걸친 긴급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원님들 말을 경청했고, 고민해 보겠다는 말만 했다.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언제까지 생각할 거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런 말씀 안 드리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유 원내대표는 "당 의원들의 의견을 더 들어볼 것"이라며 "입장을 언제까지 정리할 것인지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최고위에서 자진사퇴를 촉구 받은 것이냐는 질문에는 "최고위원들마다 의견이 좀 달랐다"고 답했다.

서청원 최고위원이 사퇴를 요구했느냐는 말에는 "그건 말씀 안 드리는 게 낫겠다"고 반응했다.

단 서 최고위원이 최고위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유 원내대표가 기회를 달라고 했다"고 말한 부분에 대해서는 "그런 말은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의원총회 개최 여부와 관련해서도 "그 부분에 대해서는 의견을 안 냈으니 저는 말을 아끼겠다"며 몸을 사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유승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