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인권 상황을 감시하는'유엔 북한인권사무소'(서울 유엔인권사무소) 개소식이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글로벌센터에서 열려 참석자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로리 문거븐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 아시아 태평양 국장, 자이드 라아드 알 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 윤병세 외교부장관. 2015.06.23.   ©뉴시스

북한인권상황을 감시할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북한인권현장사무소가 23일 서울에서 문을 열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글로벌센터 9층 국제회의장에서 자이드 라드 알 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와 윤병세 외교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열었다.

자이드 대표는 "이 사무소는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가 동북아시아에 설치하는 첫 인권 현장 사무소"라며 "서울사무소는 북한 정보 분석과 네트워크의 중심에 위치해 유엔인권체계의 대응을 한단계 더 끌어올릴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사무소는 완전한 독립성과 진실성을 바탕으로 유엔 원칙에 따라 운영될 것"이라며 "서울사무소는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와 북한인권특별조사관이 해온 업무와 중요한 성과를 바탕으로 북한의 인권 문제를 관찰하고 기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이드 대표는 "우리는 이를 통해 향후 책임소재 규명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윤 장관도 축사에서 "오늘은 대한민국과 유엔에게 역사적인 이정표가 되는 날"이라며 "유엔북한인권사무소는 북한에서의 인권과 인간 존엄을 증진하고 보호하는 데 있어 중요한 진전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닐 암스트롱은 한 인간의 발걸음이 전 인류에게 있어서는 커다란 진보가 될 수 있다고 말을 했다"며 "같은 맥락에서 오늘 북한인권사무소 개소가 국제사회의 북한인권 개선 노력에 있어 새로운 장을 여는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윤 장관은 "언젠가 한반도의 사람들은 이 북한인권사무소를 여는 것이 통찰력 있고 비전 있는 조치였음을 분명히 알게 될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오늘 우리는 역사 창조의 현장을 함께 목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도 이날 자이드 대표와 면담을 갖고 북한인권사무소 활동을 지원하고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유엔 북한인권현장사무소는 지난해 2월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의 권고와 같은해 3월 유엔 인권이사회의 북한인권 결의에 근거해 설치됐다. 사무소는 북한인권 상황을 점검하고 기록하는 정보처리기관의 기능과 북한 인권 관계자들간 소통을 강화하는 기능 등을 맡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인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