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KB국민은행(은행장 윤종규)과 IBK기업은행(은행장 권선주)은 '인천국제공항철도민간투자사업(이하 '본 사업') 사업재구조화 Refinancing'의 공동금융주간사로서총 3.4조원 규모의 신디케이티드 대출 주선을 완료하고, 사업시행법인인코레일공항철도㈜와 금융약정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본 사업은 올해 시작과 함께 주간사 입찰이 진행된 메가 딜로서 IB시장의큰 관심을 끌었으며, 지난 1월 30일 KB-IBK컨소시엄이 박빙의 승부끝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지 5개월여만에 성공적으로 금융주선을 마무리 한 것이다.

한편, KB국민은행과 IBK기업은행은 금융약정 체결일에 앞서 19일 코레일공항철도의 기존 주주인 코레일 및 현대해상화재 보유 주식 인수를 위해KB자산운용에 의해 설립된 약1.3조원 규모 KB공항철도 사모특별자산투자신탁에주요 투자자로 참여하는 투자계약을 체결했다.

국내 최대규모 인프라 민간투자사업인 인천국제공항철도는 2007년 3월 23일 인천국제공항~김포공항 간 1단계 구간을 개통한데 이어, 2010년 12월 29일 서울역까지 전 구간을 개통해 서울역~인천국제공항간 총 61km구간을 운행 중에 있다. 개통 이후 꾸준한 통행수요 증가에도 불구하고, 예상을 하회하는통행실적으로 인한 국토교통부 재정부담의 경감 및 코레일의 보유지분 매각을 통한 부채비율 축소 등 재무건전성 개선을 목적으로 2014년 12월 31일 본 사업의 주식인수 및 투자에 관한 입찰을 추진했다.

KB-IBK컨소시엄은 우선협상대상자선정 이후 주식인수대금 및 Refinancing에 소요되는 4조원을 상회하는 대규모 조달에 대한 시장의 우려를 불식시키면서 그간 축적된 금융주선 능력을 바탕으로 신디케이션 역량을 최대한으로 발휘하여금융주선에 혼신의 노력을 다한 결과 30개 기관으로부터 모집금액의 2배에 가까운 약 8.7조원의 투융자확약을 받는 성과를 거뒀다.

본 프로젝트금융은 규모면에서 현재까지 국내에서 진행된 프로젝트중 최대 규모일 뿐만 아니라, 중앙정부차원의 최초의 사업재구조화(기존 최소운영수입보장방식에서 비용보전방식으로 전환)사업이며, 전통적인 직접대출을 통한 조달이외에 공모시장을 통해 약1조원의 자산유동화증권(ABS)에 의한 조달로 가격 경쟁력 제고 및 조달방식의 다변화를 이뤄 금융약정을 성공적으로 체결한 좋은 사례로 평가 받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국민은행 #KB국민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