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가 5명 늘어 메르스 환자가 모두 150명으로 집계됐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이같이 집게하고 28번(58)·81번 환자(61) 등 2명이 숨져 사망자는 모두 16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추가 확진자는 메르스 감염자와 같은 병원에서 머물다 병이 옮은 경우가 4명, 메르스 환자가 사망 전에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던 의료인 1명이다.

확진자 4명의 병원 감염장소는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이 1명(146번 환자), 대청병원 1명, 건국대병원 1명, 의원급 의료기관 1명이다.

14일 숨진 사망자 중 28번 환자는 당뇨병을 앓고 있었고 81번 환자는 간이 나쁜 것 외에는 지병이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확진자 중에서는 8번(46·여), 27번(55), 33번(47), 41번(70·여) 등 4명이 14일 완치 판정 후 퇴원해 퇴원자는 총 14명으로 집계됐다.

14일 저녁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앞에 펜스가 설치돼 있다. 병원은 이날부터 신규, 외래, 입원 환자를 한시적으로 제한하며 응급수술을 제외한 수술과 응급진료를 한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2015.06.14.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메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