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시스】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한 40대 임신부가 결국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0일 임신부(40·여)에 대한 국립보건연구원의 재검 결과 최종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11일 밝혔다.

이 환자는 이 달 중순 출산을 앞둔 만삭 임신부로, 지난달 27일 급체로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을 내원한 부모님을 만나러 갔다가 14번(35) 환자와 접촉해 메르스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병원 내 감염이자 첫 임신부 감염 사례가 됐다.

앞서 이 임신부는 지난 9일 삼성서울병원 자체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으나,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의 2차 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와 질병관리본부에서 재검을 진행했다.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 같이 있었던 임신부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이미 지난 8일 확진 판정을 받아 국가지정 격리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이 임신부는 현재 증세가 심각하지는 않지만 근육통과 경미한 호흡곤란 등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메르스는 직접적인 치료약이 없어 나타나는 증상을 치료하는 대증요법을 쓴다. 현재 메르스 치료에 사용되는 인터페론, 리바비린 등의 항바이러스제는 임신부에게 사용하기 어려워 치료에 난항이 예상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삼성서울병원 #메르스 #중동호흡기증후군 #임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