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당국이 지난 5월15일부터 29일까지 경기도 평택성모병원에 내원한 모든 사람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이 병원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감염 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곳이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서울시 브리핑에 대한 보건복지부 입장 및 의료기관 내 접촉자 관련 조치계획 발표' 브리핑을 갖고 이 같이 밝혔다.

이 병원에서는 지금까지 30명의 메르스 환자가 발생했다. 2차 감염환자로 인한 '병원 내(內) 감염'도 대부분 이 병원에서 일어났다.

현재 환자가 발생한 병원은 평택성모병원을 포함해 총 6곳이다.

  ©뉴시스

문형표 복지부 장관은 "민간전문가들과 역학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병원에 다른 병원들에 비해서 원내 접촉자가 높은 감염력을 보이는 특성을 보이고 있고, 병원 내 모든 접촉자를 보다 능동적으로 발굴할 필요가 있어서 공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보건당국은 1번째 확진자가 입원한 5월15일부터 병원이 폐쇄된 29일 사이에 병원 안에 머물렀거나 방문한 사람에 대한 조사를 실시키로 하고, 오는 6일 오전 9시부터 경기도 콜센터(031-120)나 복지부 콜센터(129)로 신고해줄 것을 요청했다.

복지부 홈페이지는 이날 오후부터 신고가 가능하다.

보건당국은 이 기간에 해당하지 않는 시기에 평택성모병원을 방문한 사람은 감염 가능성이 없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증상이 없으면 병원을 방문한 날로부터 14일간 자가격리 하고, 자가격리 기간에 증상이 없는 경우 격리를 해제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전수조사를 위해 평택시와 인근 보건소, 보건지소 등을 총동원되며, 국·공립의료기관 중 한 곳을 이미 임시격리병원으로 활용하도록 준비해 둔 상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메르스 #평택성모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