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환자가 모두 35명으로 늘었다.

새로 추가된 환자 5명 가운데 2명은 3차 감염자다. 이로써 3차 감염자는 총 5명으로 늘었다.

보건복지부는 메르스 유전자 검사 결과에서 5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4일 밝혔다.

32번째(남·54)와 33번째(남·47) 확진자는 지난달 15일 ⓑ병원의 첫 번째 확진자와 같은 병동에 입원한 환자를 병문안 갔던 2차 감염자다.

34번째(여·25) 확진자는 지난달 15~17일 사이 첫 번째 확진자가 입원했던 ⓑ병원의 병동에서 근무하던 의료인으로, 역시 2차 감염자다.

나머지 2명은 2차 감염자에 의해 바이러스가 다시 옮겨진 3차 감염자다.

31번째(남·69) 확진자는 16번째 확진자와 ⓔ병원에서 지난달 28~30일 같은 병실에 입원했던 환자다. 또 지난달 27일 14번째 확진자를 ⓓ병원에서 진료한 의료인이 35번째(남·38) 메르스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전날까지 확인된 3차 감염자 3명을 포함해 총 5명으로 늘어난 셈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메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