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호저축은행의 가계대출이 사상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현재 상호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11조3천93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1조239억원(10.0%) 증가하면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1년 전보다 2조3천381억원(26.1%)이나 급증한 것이다.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2010년까지 6조∼7조원 수준을 보이다가 2011년 7월 9조원을 넘어섰고 같은 해 12월에 10조원대를 돌파하는 등 급증세를 보였다.

이후 저축은행 사태가 터지면서 8조원대까지 떨어졌으나, 최근 서민들의 생계형 자금수요가 늘면서 다시 증가한데다 대부업체를 인수한 저축은행들의 공격적인 마케팅도 한몫을 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저축은행의 일반대출 금리(신규취급액 기준 가중평균)는 연 11.73%로 집계돼 은행 가계대출 금리(연 2.96%)의 4배에 육박했다.

작년 말 금융감독원의 현장 조사결과 개인신용대출 규모가 큰 25개 저축은행 중 대부업 계열 등 20곳은 평균 30%의 고금리를 부과했다.

또 차주의 신용도에 따라 금리를 차등 적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1천10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추산되는 전체 금융권의 가계부채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서는 취약계층이 주 고객인 저축은행의 고금리 대출을 우선 규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저축은행대출 #고금리 #가계대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