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회복세를 보이던 산업생산이 다시 하락했다. 광공업 생산이 2개월 연속 하락한 가운데 소비지표는 개선세를 보였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산업생산동향에 따르면 4월 전(全)산업생산은 제조업을 포함한 광공업의 부진으로 전월 대비 0.3% 감소했다. 전산업생산은 1월 1.9% 감소했다가 2월 2.2% 증가하며 반등했지만 다시 3월(-0.5%)부터 다시 감소세로 전환해 2개월 연속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광공업 생산은 자동차(2.8%), 통신·방송장비(9.0%) 등에서 증가했으나 기타운송장비(-13.0%), 금속가공(-8.0%) 등이 줄어 전월에 비해 1.2% 감소했다.

수출 부진으로 제조업 출하도 뒷걸음질을 쳤다. 내수 출하는 전월보다 1.0% 늘었지만 수출 출하가 1.9% 줄어 전체적으로 0.9% 감소했다. 제조업 재고는 전월 대비 1.9% 늘었고 평균가동률은 0.1%포인트 상승한 73.9%를 기록했다.

반면 서비스업은 출판·영상·방송통신․정보(-2.0%), 보건·사회복지업 (-0.5%) 등에서 감소했으나, 도소매(1.4%), 부동산·임대업(2.4%) 등이 늘어 전월에 비해 0.5% 증가했다. 투자도 급격히 위축되고 있다. 4월 설비투자는 전월 대비 0.8%, 건설기성은 2.6% 감소했다. 3월(설비투자 -2.7%, 건설기성 -6.9%)에 이어 2개월 연속 감소세다.

소비는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다. 소매 판매는 의복 등 준내구재(+3.3%),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1.5%), 가전제품 등 내구재(+0.5%) 판매가 모두 늘면서 전월 대비 1.6% 증가했다. 편의점(+9.4%), 무점포소매(+7.1%), 전문소매점(+6.7%), 승용차·연료소매점(+6.0%), 대형마트(+5.9%) 등의 판매가 크게 늘었고 슈퍼마켓(-2.9%), 백화점(-2.1%) 등은 매출이 줄었다.

현재 경기 상황을 반영하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100.3)와 향후 경기 국면을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103.8)는 모두 전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기획재정부는 4월 산업활동 동향에 대해 "소비 등 내수 개선세가 강화되고 있으나 수출 둔화의 영향으로 생산·투자 회복으로 확산이 지체되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기재부는 "광공업 생산, 설비투자, 건설투자 등이 전월에 이어 감소세를 지속했으나 추세적 둔화로 보기는 어려운 측면이 있다"며 "소비 개선세가 이어지면서 생산, 투자 등에도 긍정적 영향을 줄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통계청. #산업생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