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허커비 전 미국 아칸소 주지사.   ©크리스천포스트

【호프(아칸소)=AP/뉴시스】마이크 허커비 전 아칸소 주지사는 5일 지난 2008년에 이어 공화당 대선후보 지명전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허커비는 이날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태생지이자 자신의 고향인 아칸소 호프 지역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허버비는 이날 지지자들에게 "내가 이곳에서 미국 대통령 후보라고 발표하는 것이 가장 적절하다"고 말했다.

침례교 목사에서 정치인으로 변신한 허커비의 공화당 대선후보 출마 선언은 이번 주 칼리 피오리나 휴렛페커드 최고경영자(CEO), 벤 카슨 전 신경외과 의사에 이어 세 번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마이크허커비 #허커비 #대선 #공화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