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4월 전국의 아파트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전세가율)이 또 다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4일 KB국민은행 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의 아파트 전세가율은 71.3%로 3월(71.0%)보다 0.3%p 상승했다.

이는 1998년 12월 조사를 시작한 이래 사상 최고치다.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은 자넌 2013년 4월(63.3%) 이후 24개월 연속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특히 지난해 12월 처음으로 70.0%를 기록한 뒤 5개월 연속 70%대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서울의 경우 25개구 가운데 12개구의 전세가율이 70%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의 전세가율은 68.2%로 1998년 조사 이후 사상 최고치다. 서울지역 25개구 가운데 성북구(75.4%), 마포구(70.3%), 강북구(70.0%) 등 12개구는 지난달 처음으로 전세가율이 70%대를 기록했다.

반면 서울에서 전세가율이 가장 낮은 지역은 용산구(58.5%)로 나타났다.

수도권에서는 젠세가율이 경기도가 71.1%, 인천이 68.3%로 조사됐다. 지방광역시 중에서는 광주가 77.9%로 가장 높았다. 대구(76.3%), 대전(71.1%), 부산(70%)도 70%대를 나타냈다.

전세가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것은 매매가에 비해 전세가격의 상승세가 가파르기 때문이다. 지난달 전국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3월보다 0.57% 올랐지만 전세는 0.68%나 뛰어올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아파트전세가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