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에서 일어난 강진으로 우리국적 여성 여행객 2명이 다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이로써 부상당한 우리국민은 모두 3명으로 늘었다.

외교부는 이날 오후 "카트만두 북부 랑탕 인근 샤브로베시를 여행 중이던 우리국민 여성 여행객 2명이 낙석에 부상해 1명이 중상, 1명이 경상을 입은 사실을 현지 공관을 통해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주(駐)네팔 한국대사관은 현지에서 헬기를 통해 부상자 2명을 수송할 방법을 강구 중이다. 카트만두와 샤브로베시는 버스로 6~7시간 거리인 탓에 대사관은 부상자 수송에 헬기를 동원키로 했다.

이로써 이번 지진으로 부상당한 우리국민은 3명으로 늘었다. 앞서 전날 현지체류 우리 국민 1명이 카트만두 북쪽 70㎞ 지점 어퍼트 리슐리 지역에서 부상을 당한 바 있다.

네팔 내 우리국민 체류자는 약 650명이고 우리국적 여행객은 약 800~1000명으로 추정된다. 이 수치는 연간 여행객(3만명)과 통상 체류기간(10~14일)을 근거로 추정한 수치다.

정부는 지진 직후부터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 상황실을 가동 중이다. 현지 공관은 우리국민 인명 피해 여부를 파악하고 있으며 여행객 귀국을 위한 안내 활동을 하고 있다.

현지 대사관 내 핫라인이 설치됐고 카트만두 공항에는 안내소가 운영되고 있다. 네팔 포카라에 파견된 공관직원과 영사협력원도 현지에서 핫라인과 안내소를 설치했다.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에는 안전공지가 게시되고 있고 영사콜센터는 여행객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발송 중이다.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는 네팔 여행객에게 "네팔 여행을 계획 중인 분들은 반드시 안전이 확인될 때까지 방문을 자제하고 네팔에 체류 중이거나 방문 중인 분들은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거나 필요시 귀국을 앞당겨 달라"고 조언했다.

이 밖에 정부는 강진 피해를 입은 네팔에 10억여원을 지원키로 결정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성명에서 "우선 100만달러(10억7000여만원) 규모의 긴급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해외긴급구호대 파견 등 추가 지원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정부 관계부처는 27일 오전 10시부터 비공개 회의를 열어 네팔 현지상황을 점검하고 긴급 구호단 파견 문제를 협의할 계획이다.

  ©뉴시스/AP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네팔지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