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분기 중국 제조업 분야 및 투자 약화로 중국 경제 둔화가 심화되면서 경제성장 궤도를 유지해야 한다는 압박이 더욱 커지고 있다.

1분기 중국의 경제 성장은 연율 7%에 그쳐 지난해 4분기의 7.3%보다 더욱 낮아진 것으로 15일 발표된 통계에서 드러났다. 이는 전세계적 금융 위기 발생으로 6.1%를 기록했던 2009년 1분기 이후 가장 낮은 것이다.

이는 수출과 투자 대신 내수를 기반으로 성장률은 좀 더 낮더라도 보다 지속 가능한 성장을 택한 중국 지도부의 결정 때문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예상을 뛰어넘은 성장률 저하로 일자리 소멸 및 사회적 긴장 고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국은 지난해 11월 이후 두 차례나 금리를 인하했으며 수출업체 지원을 위한 조치를 발표했었다.

성라이윈 중국 국가통계국(NBS) 대변인은 "중국은 여전히 전통적인 성장 엔진에 의존하고 있지만 그것이 약화되고 있다. 중국은 낡은 경제 모델에서 새로운 경제 모델로 전환하는 과도기에 있다"고 말했다.

중국 공산당 지도자들은 저성장을 전제로 한 신창타이(新常態·new normal)를 유지할 것이라고 거듭 밝히면서 경제가 보다 효율적이고 생산적으로 바뀌면 상황이 호전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분기 경제성장은 예상 외로 저조해 중국 당국이 새로운 단기 부양 조치에 나설 것이라는 추측을 확산시키고 있다.

1분기 중국의 무역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6.3% 감소해 중국이 올해 목표로 했던 7%의 성장 목표 달성이 힘들 것임을 예고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중국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