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7명은 자율적으로 본인의 출근시간을 정하는 제도인 '자율출근제' 시행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직장인 13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자율출근제 시행에 대해 응답자 67.2%가 '예'라고 답했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사원급'이 69.8%로 가장 많았다. 이어 대리급(67.5%), 과장급(67.1%), 부장급 이상(50.9%) 순으로 직급이 낮을수록 자율출근제를 더 많이 원했다.

그 이유로는 '시간의 활용도가 높아질 것 같아서(64.8%·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컨디션에 맞춰 근무할 수 있어서(51.7%), 교통체증 시간을 피할 수 있어서(36.7%), 업무 몰입도가 증가할 것 같아서(36.1%), 나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어서(33.9%) 순이었다.

경기 성남시 분당구 신분당선 정자역에서 시민들이 출근길에 오르고 있다. 2013.06.26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직장인 #자율출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