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여야는 9일 공무원연금 개혁 논의를 위한 실무기구와 특별위원회 활동을 격일제로 열기로 합의했다.

주호영 공무원연금 개혁특위 위원장과 여야 간사인 새누리당 조원진 의원과 새정치민주연합 강기정 의원은 이날 특위 및 실무기구 의사 일정에 대해 논의한 결과 이같이 합의했다.

앞서 여야는 이같은 합의를 내기까지 신경전의 연속이었다. 이날도 새누리당은 특위에 무게 중심을 실으며 조속한 의사일정 정상화를 촉구한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실무기구에 방점을 찍으며 결을 달리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일정이 합의됨에 따라 실무기구가 월·수·금요일, 연금특위가 화·목요일에 열리게 됐다. 이에 따라 공무원 연금개혁 논의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새정치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는 이날 뉴시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실무기구는 월·수·금, 연금특위는 화·목요일에 열기로 했다"며 "논의기구를 매일 가동해 속도를 내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여야는 지난 7일 원내대표 주례회동에서 공무원연금 개혁특위의 세부 의사일정을 여야 간사가 협의해 4월9일까지 정하고 특위와 실무기구는 이날 동시에 활동을 시작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실무기구는 정부대표 2인, 공무원단체대표 3인, 여야 추천 전문가 2인, 여야가 합의한 공적연금 전문가 2인 등 총 9인으로 구성키로 했다. 여당은 김용하 순천향대 교수를, 야당은 김연명 중앙대 교수를 각각 추천 전문가로 내정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공무원연금개혁 #국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