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지난 3월 26일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한 주민 2명을 간첩 혐의로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해 9월 평양에서 체포된 것으로 전해진 김국기(60)씨가 이날 열린 기자회견장에서 말하고 있는 모습. 2015.3.27   ©뉴시스

북한이 6일 김국기 목사·최춘길 씨 억류와 관련해 간첩행위를 적발해 징벌을 가하겠다고 밝혔다.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정탐모략범죄의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란 논설에서 "이번에 적발·체포된 간첩들이 미국과 괴뢰패당의 배후조종과 지령 밑에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가장 비열한 국가테러범죄와 정탐모략행위를 악랄하게 감행해왔다는 것은 논박할 여지조차 없는 명명백백한 사실"이라며 "그들의 자백과 증인진술, 생동한 증거자료들이 그것을 입증해주고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우리에게는 역적패당의 테러음모와 정탐모략책동의 실상을 더욱 적나라하게 밝힐 수 있는 증거와 자료들이 충분하다"며 "괴뢰들이 제아무리 아닌 보살하며 갖은 오그랑수를 다 써도 가증스러운 범죄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국제적으로도 그런 범죄자들에 대해서는 시효를 적용하지 않으며 엄격히 단죄·처벌토록 돼있다"며 "죄는 지은 데로 가기 마련이며 저승길은 대신 못 간다는 말이 있다. 반공화국정탐모략꾼들은 죄악의 대가를 천백배로 치러야 한다"고 밝혔다.

신문은 "우리는 내외에 엄숙히 천명한 바와 같이 우리의 최고존엄과 사회주의제도를 감히 어째보려고 발악하는 자들은 그가 누구이건, 어떤 가면을 쓰고 어디에 숨어있건 한놈도 빠짐없이 모조리 적발해 무자비한 징벌을 안기겠다"고 위협했다.

이에 통일부 임병철 대변인은 이날 "우리 정부는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에 위해를 가하려는 어떤 행위에도 단호하게 대처할 것임을 분명히 밝혀둔다"며 "북한은 억류하고 있는 우리 국민들을 조속히 석방해 우리 측으로 송환할 것을 다시 한 번 요구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억류자 #김국기 #최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