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전국에 발급된 체크카드 수가 1억장을 돌파하며 처음으로 신용카드를 앞질렀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4년 말 현재 신용카드 발급 수는 9232만장으로 전년 말(1억203만장)보다 971만장(9.5%) 감소했다. 신용카드 발급 수가 1억장 밑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 2008년 말(9624만매) 이후 처음이다.

이는 체크카드 사용 활성화와 함께 고객 정보 유출에 따른 휴면카드 정리 등에 따른 것이다. 체크카드 발급 수는 1억77만장으로 전년 말(9752만장)보다 325만장(3.3%) 증가했다.

신용카드사별 회원 수를 단순 합계한 신용카드 회원수는 7589만 명으로 전년 말보다 577만명(7.6%) 감소했다.

2014년 중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를 이용한 구매실적은 613조2000억원으로 전년(581조6000억원)보다 31조6000억원(5.4%) 늘었다.

신용카드 이용실적(500조5000억원)은 정보유출 3개사의 실적 감소 등으로 11조6000억원(2.4%) 증가하는데 그친 반면 체크카드 이용실적(112조7000억원)은 20.0조원(21.6%) 늘었다.

카드대출은 93조6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3조1000억원(3.2%) 감소했다. 이 가운데 현금서비스는 63조3000억원으로 5조원(7.3%) 감소한 반면 카드론은 30조3000억원으로 1조9000억원(6.7%) 증가했다.

전업 카드사들의 경영실적은 정보유출 사고 등에도 불구하고 비교적 양호한 수준을 나타냈다.

2014년 중 8개 전업카드사의 당기 순이익은 전년(1조7009억원) 대비 843억원(5.0%) 증가한 1조7852억원에 달했다. 이는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에 의한 구매실적 증가로 가맹점수수료 수입이 늘어나고, 카드론 이자수입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체크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