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금융감독원이 부원장보 3분의2를 교체하는 대규모 인사를 단행한다.

16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현재 9명의 부원장보 가운데 4명의 부원장보를 내보내고, 6명을 새로이 선임하는 대규모 임원 인사를 확정했다.

새 부원장보 후보에는 양형근 기획조정국장, 권순찬 기획검사국장, 이상구 총무국장, 김영기 감독총괄국장, 조두영 특별조사국장, 박희춘 회계감독1국장 등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권인원(업무총괄)·허창언(보험)·김진수(은행·비은행 감독) 부원장보와 최진영 전문심의위원 등 4명은 물러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부원장보에서 부원장으로 승진한 박세춘·이동엽 부원장까지 합치면 총 9명 중 6명이 교체되는 셈이다. 김수일(기획·경영)·이은태(금융투자감독·공시) 부원장보와 오순명 금융소비자보호처장 등만 자리를 지키게 됐다.

신임 부원장보 후보들에 대한 공식 임명은 청와대 검증을 거친 뒤 오는 2월 초쯤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금융감독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