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김보경(25·카디프시티)의 '은사' 말키 맥케이(42) 카디프시티 전 감독이 김보경을 대상으로 인종차별적 발언을 했던 사실이 드러났다.

영국의 대중지 데일리메일은 21일(한국시간) "맥케이 전 감독이 잉글랜드축구협회(FA)로부터 조사를 받게 됐다"고 보도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맥케이 전 감독은 카디프 전력보강 책임자로 일했던 이언 무디 크리스탈 팰리스 단장과 함께 '성·인종 차별, 동성애 혐오'를 담은 메시지를 주고 받았다.

지난 2012년7월 무디 단장은 김보경이 당시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리그) 소속이던 카디프와 입단 계약을 맺게 됐다는 소식을 맥케이 전 감독에게 전하면서 "플레이어(김보경)를 포함한 5명의 개자식"이라는 문자를 보냈다. 그러자 맥케이 감독은 영국인들이 동양인을 비하할 때 사용하는 '칭키(chinkys)'라는 단어를 사용해 "망할 칭키, 카디프에는 우리 주변을 돌아다니는 개들로도 충분한데..."라고 답했다.

김보경이 카디프에 입단한 뒤 그를 총애하고 주전으로 기용해 2013~201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승격을 함께 이뤘던 맥케이 전 감독이 했다는 발언으로 믿어지지 않을 정도여서 충격이 더하다.

데일리메일은 또 맥케이 감독은 무디 단장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한 흑인 선수에 대해서는 "경력이 별로다. 그는 나이지리아 출신이야"라고 비하했고, 동성애자로 알려진 한 프랑스 선수에 대해서는 "게이와 뱀은 신뢰할 수 없다"고 뿌리 깊은 적개심을 나타내도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또 다른 메시지에서는 한 남성 에이전트에 대해 "유대인처럼 돈만 안다"고 말해 유대인에 대한 뿌리 깊은 편견을 드러냈으며, 한 여성 에이전트를 두고서는 "당신은 분명히 그의 가슴 위에서 펄쩍펄쩍 뛰고 싶어할 것이다"고 성차별을 담은 농담을 했다고도 폭로했다.

이 같은 사실은 무디가 선수 영입에 관련된 비리 혐의로 가택 압수 수색을 받는 과정에서 확보된 문자 메시지 7만 건과 이메일 10만 건에 대한 조사 과정에서 밝혀졌다.

데일리메일은 "FA는 이 같은 사실에 대해 확인을 거절했다"고 덧붙였다.

무디는 말레이시아 갑부인 빈센트 탄(62) 구단주와 갈등을 빚다 카디프를 떠났으며, 맥케이 감독 역시 성적부진을 이유로 2013~201시즌 도중이던 지난 12월 전격 경질됐다.

맥케이는 무디의 지원을 받아 2014~2015시즌 EPL 개막을 앞두고 전격 사임한 토니 퓰리스(56) 크리스탈 팰리스 전 감독의 후임 사령탑으로 유력하게 거명 돼 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카디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