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2회 4.1혁명 국가조찬기도회' 행사를 마친 후 참석자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채경도 기자

4.19혁명 제54주년을 기념하며 '제32회 4.19혁명 국가조찬기도회'가 18일 오전 7시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렸다. 이 날 행사는 4.19혁명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기를 간절히 바라는 자리였으나, 다만 '세월호' 침몰과 관련해 참석자들은 비통한 심정을 감추지 못했다.

4.19혁명 관계자들은 4.19혁명의 유네스코 등재에 힘을 쏟고 있다. 김영진 장로(대회장, 4.19선교회 상임고문)는 "서양사 공부할 때 부러운 눈으로 프랑스 혁명사를 공부했다"고 말하고, "4.19혁명을 유네스코에 등재시키기 위해, 그래서 전 세계가 부러워하는 프랑스 혁명사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그 날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이 아침이 되기를" 다짐했다.

이어 김 장로는 "유네스코 등재를 위한 추진위를 구성하고 지난주 사단법인 공식허가를 받았다"고 소식을 전했으며, 김영삼 전 대통령 등 4.19 세대 등으로 상임고문단을 꾸렸다고 했다. 또 "일반 서류보다는 장롱 속에 깊이 간직된 당시 일기나 사진 등 자료가 있다면 발굴해서 제출해 달라"고 요청하고, "4.19 주역들이 이 정신을 잇기 위해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은 격려사를 통해 "4.19혁명은 우리 국민이 민주주의에 대한 강한 의지를 국내외에 선언한 민주화 운동의 자랑스러운 유산"이라고 말하고, "4.19혁명이 세계사에 길이 빛나기 위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했다.

장상 목사(WCC 공동의장) 역시 축사를 통해 "대한민국 100년의 역사 가운데 4.19혁명은 그 중앙에 있는 다이아몬드와 같다"고 말하고, "유네스코에 등재되어 세계 많은 이들이 이 정신에 감동받는 역사가 일어나기를 바란다"며 "우리 마음 가운데 4.19정신이 깊이 새겨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다만 김영진 장로는 "설교자 목사님께서 200여 명이 넘는 아이들이 지금 남해 바다에서 생사를 알 수 없는데, 그 아픔을 생각하면 가슴이 저민다"면서 "행사를 축하하는 꽃을 내려 놓자고 해서 실종당한 어린 이들을 위하는 마음에 동참하면 좋겠다"고 했다.

김정길 장로(4월회 회장, 송곡대 명예총장)도 기도 중 "진도 해역에서 실종된 사람들 생존 귀환을 간구하니, 하나님께서 이적을 베푸셔서 온 국민이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인도해 달라"고 기도했다.

오범렬 목사(성산교회)도 설교를 통해 "여객선 침몰로 슬픔에 잠긴 가족들에게 하나님의 위로와 은혜로 할렐루야 아멘 하는 기적의 역사가 일어나길 소원한다"고 했다. 그는 "민족의 재난"이라고 말하고, "우리 성직자들이 하나되지 못한 결과"라며 "부끄럽고 죄인된 마음으로 설교한다"고 했다. 이어 "사고로 슬픔에 잠긴 가족들에게 하나님의 위로를 달라"며 "그 은혜로 희망의 끈 놓지 않게 하시고, 기적을 베풀어 달라"고 기도했다.

한편 행사에서는 전용태 장로(세계성시화운동본부 총재)가 개회기도를 하고, 박근혜 대통령이 축전을 보냈다. 또 행사에서는 박겸수 강북구청장이 4.19혁명봉사대상을 수상했으며, 김상복 목사(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학교 총장)가 축도했다. 참석자들은 또 "대통령과 각계 지도자" "한반도 평화와 통일" "경제 활성화와 국민통합"을 위해 함께 기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세월호 #진도여객선 #진도여객선침몰 #진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