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12년간 학대로 숨진 아동이 '공식적'으로는 97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보건복지부 설립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에 따르면 2001년부터 2012년까지 학대로 숨진 아동은 2001년 7명, 2002년 4명, 2003년 2명, 2004년 12명, 2005년 16명, 2006년 7명, 2007년 7명, 2008년 8명, 2009년 8명, 2010년 2명, 2011년 14명, 2012년 10명 등이다.

중앙아동보호기관은 "연도별 사망아동 현황은 아동보호전문기관이 접수한 사례만을 집계한 것이기에 실제 학대로 인해 사망한 아동은 더욱 많을 것"으로 추정했다.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아동학대 처벌 강화 및 방지를 위한 국회 사진전'에서 방문객이 전시물을 관람하고 있다. 2014.03.04.   ©뉴시스

사망원인은 2009년에서 2011년까지는 방임의 비중이 가장 컸고, 다음은 중복학대였다.

그러나 2012년에는 학대사망아동 사례 중 절반이 중복학대였다.

학대행위자와 피해아동의 관계는 친부모에 의한 발생 사례가 80%에 가까웠다.

피해아동의 가족유형은 부자가정이 평균 27.6%로 가장 높은 비중을 나타냈고, 모자가정은 지난 12년간 평균 14.5%를 차지했다.

부자가정, 모자가정과 더불어 홀로 자녀를 키우며 부모 역할을 담당하는 미혼부, 미혼모 가정을 포함한 한부모가족에서 발생하는 아동학대가 전체 아동학대의 절반 정도를 차지해 한부모가족이 아동학대 고위험군 집단에 속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아동학대 #아동학대예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