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스크 포럼 필리핀(Nyskc Forum Philippine'14)이 필리핀 본부와 지부임원들이 모인가운데 2월 20일부터 시작되었다.

GTS 교수인 김은목 목사의 사회와 준비위원장 조현묵 목사의 대표기도 그리고 축도에는 자문위원 김은호 목사가 맡았다. 이날 설교에 나선 최고센 목사는 이사야 6:1-13절 말씀을 통해서 "바른 예배 회복이란 어떤 것인가"를 다섯가지로 제시하였다. 이어서 GTS 황 디모데 교수의 "Theology of Restoration" 강의가 있었으며 저녁 성회가 있었다.

둘째날 새벽기도회에서 대표회장 최고센 목사는 "교회란 무엇인가, 교회는 만남의 장소이다"라는 제목으로 출애굽기 25:22절, 사도행전행 2:1-4절의 말씀을 통해 "성막은 교회의 모형이며 교회는 하나님의 집이다"고 전했다.

둘째날 첫 강의는 GTS 전남수 교수의 "Theology of Nyskc"에 이어 강효열 교수의 "Nyskcism"으로 오전 강의를 마치고 오후 첫 강의는 GTS 김은목 교수의 "예배회복개론"을 강의하면서 Nyskc World Mission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리고 이어서 최고센 목사의 Nyskc PDP 강의가 이어졌으며 저녁 성회는 예레미야 31:21-22절의 말씀을 중심으로 "어느 때까지 방황하겠느냐, 이스라엘 처녀, 패륜의 딸아 돌아오라" 라는 제목으로 방황과 회복의 주제로 설교가 있었다.

마지막 날에는 새벽기도회에 이어 오전에 앞으로 필리핀과 동남아에서의 예배회복운동을 위한 토의와 임원 임명식 그리고 임원회를 통해서 2014년 9월 말에 Family Conference를 열기로 잠정 결정하고 폐회 예배를 드렸다.

이날 폐회예배 사회는 GTS 김은목 교수가 맡았으면 기도에는 NWM 앵켈로스 지부장 김만조 목사 그리고 광고에는 필리핀 본부장 조현묵 목사 그리고 설교와 축도에는 NWM 대표회장 최고센 목사가 맡았다.

한편 설교는 요한복음 11:1-15절까지 말씀을 통해서 "낮 12시가 아니냐 사람이 낮에 다니면 이 세상의 빛을 봄으로 실족하지 아니한다" 는 말씀을 인용하면서 "예배회복운동(Nyskc Movement)은 사람이 낮에 다닐 수 있는 것이라 확신한다" 며 "신앙이 무너져가는 세대들이 이제 낮 12시가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전했다.

특별히 이날 NWM Philippine HQ임원 임명식이 있었다. 자문위원에 김은호목사(마닐라 새생명교회)와 2013년까지 필리핀 본부 본부장을 맡았던 이교성 목사(마닐라 명성교회)가 위촉됐다.

이날 필리핀 본부장으로 임명된 조현목 목사(필리핀임마누엘교회)는 "앞으로 필리핀 본부가 Nyskc Movement로 무너진 제단을 수축하는 일과 선교지에 특성을 잘 살피면서 예배 중심의 선교를 도모하겠다"는 포부를 밝히면서 그보다 우리의 우선과제는 회복의 신학을 비롯하여 나이스크의 신학을 배우는 것이 가장 시급하다는 의견을 피력하면서, "예배회복을 위한 학문적인 것을 본부가 배워나가면서 앞으로 이루어질 2014년 컨퍼런스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기도하며 더욱 예배중심의 목회와 선교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 말했다.

이어 그는 "캄보디아의 병원에서 원목으로 활동 중인 이좌동 목사를 캄보디아 임원으로 세우고 이번 포럼을 통해 선교의 현장이 예배중심으로 변해야 한다는 것"을 절실히 느낀다면서 "캄보디아로 돌아가면 Nyskc Movement를 소개하겠다"며 그곳에서도 예배회복운동을 위한 강의를 요청하기도 했다.

따로 처리해주세요

본부와 지부 임원

총 무: 고창업 목사
기획부: 임창순 목사
선교부: 김현정 목사
국제부: 이상문 목사
엥겔레스 지부장: 김만조 목사
엥겔레스 총무: 정성호 목사
타클로반 부장: 박노현 목사
라구나 지부장: 정영일 목사
안티폴로 지부장: 정형구 목사
캄보디아 본부: 이좌동 목사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나이스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