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파리의 크리스마스 풍경.   ©뉴시스

프랑스 파리가 세계에서 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는 도시로 조사됐다고 현지 경제지 레제코가 11일 보도했다.

파리관광위원회는 호텔 객실 점유율로 계산한 결과 작년 한 해 3천230만 명의 관광객이 파리를 찾아 세계 1위 관광도시 자리를 지켰다고 발표했다.

위원회에 따르면 파리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은 1천550만 명으로 전년보다 8.2% 증가했다.

국적별로는 영국인이 210만 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미국, 독일, 이탈리아, 중국인 순이었다.

특히 작년 중국인 관광객은 전년보다 52.5%나 증가한 88만1천 명이었다.

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은 곳은 파리 디즈니랜드로 1천490만 명이 찾앗으며, 베르사유 궁은 750만 명의 관광객이 찾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파리관광도시 #파리 #관광도시 #관광도시1위 #파리디즈니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