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정홍원 국무총리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교황방한 정부지원위원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있다. 교황은 박근혜 대통령과 주교들의 초청으로 8월 14일부터 18일까지 방한한다.   ©뉴시스

프란치스코 교황의 8월14일부터 18일까지의 방한에 대비해 범정부적인 지원방안이 나왔다. 교황의 이번 방한이 요한 바오로 2세 이후 25년만이고, 프란치스코 교황 즉위 이후 최초의 아시아 방문이라는 점에서, 이번 방한 행사의 성공적으로 진행에 대한 정부의 관심을 알 수 있다.

정홍원 총리는 11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제 1차 교황방한 정부지원위원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범정부적인 지원을 밝혔다. 이날 회의를 통해 ▲국민화합과 한반도 평화분위기 조성 계기 마련 ▲범정부 차원 협업을 통한 차질없는 지원 ▲교황청 및 천주교계 의견 최대 존중 등으로 '교황방한 정부지원 기본방향'을 정했다. 이에 맞춰 ▲외교의전 ▲행사(홍보) ▲경호안전 등 3개 핵심 분야를 범정부적으로 체계적이고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추진키로 했다.

정홍원 총리는 "교황 방한기간 동안 전 세계의 관심이 우리나라에 집중될 것인 만큼 방한 행사가 '화합과 평화' 속에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지금부터 면밀하게 준비해야 한다"며 체계적인 준비를 지시했다.

또 "아시아청년대회, 순교자 124위 시복식 미사 등 대규모 행사에서서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 교황이 지향하는 가치인 화해와 평화, 소외계층에 대한 나눔과 배려 정신이 널리 퍼지는 계기가 될것"을 당부했다.

회의에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국무조정실장, 기획재정부·외교부·법무부·국방부·안전행정부·국토교통부·보건복지부 차관, 경찰청장, 소방방재청장, 관세청장, 대통령 경호실 차장 등이 참석했다. "교황이 지향하는 가치인 화해와 평화, 소외계층에 대한 나눔과 배려 정신이 널리 퍼지는 계기가 되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다음달 제2차 교황방한 정부지원위원회를 열어 방한 준비와 관련된 후속조치를 수행하기로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교황방한 #프란치스코 #정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