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잘못된 식습관 등으로 국민 10명중 1명은 위염으로 병원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0대에서의 위염비율이 가파르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공단의 2008~2012년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 분석자료를 보면 위염 진료환자는 2008년 442만6000명에서 2012년 521만2000명으로 늘었다. 성별로 보면 여성 316만, 남성 204만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1.5배 가량 더 많았다. 연령별로는 70대가 1만8천410명으로 가장 많았고, 60대 1만6천987명, 80세 이상 1만3천932명 등의 순이었다.
특히, 20대의 경우 여성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동연령대 남성대비 2.2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전한호 교수는 아침 식사를 하지 않는 불규칙한 식사 습관과 무리한 다이어트, 사회생활에서 받은 정신적 스트레스 급증을 주 요인으로 지적했다.
젊은 여성과 마찬가지로 불규칙한 식습관에다 학업과 입시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10대 청소년기의 위염 증가 또한 많이 나타났다. 10대에서는 연평균 7.3% 증가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한편, 위염환자의 대부분을 차지한 60·70대 진료인원은 젊은 세대보다 만성위염을 일으키는 헬리코박터균 감염자가 많고, 경제적 빈곤, 신체적 질병, 사회적 고립의 증가 탓이 작용됐다.
공단이 밝힌 위염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비는 2008년 3천58억원에서 2012년 3천325억원으로 1.1배 늘었고, 건강보험공단에서 지급한 2012년 급여비는 2천285억원이었다.
위염을 피하기 위해서는 짠 음식과 탄 음식을 피하고 지나친 음주, 흡연, 진통 소염제의 남용을 자제하며 올바른 식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위염 #국민건강보험공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