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중개업소 가운데 상당수가 올해 수도권 집값이 상승할 것으로 에상했다.

2일 KB금융연구소에 따르면 KB중개업소 네트워크 회원 316명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 수도권 집값이 올해 상승할 것이라는 응답은 37.7%, 강보합세 에상이 19.1%로 절반 이상(56.8%)이 상승을 기대했다.

비수도권 집값에 대해서는 보합이 27.7%, 상승은 24.8%였다.

매매가 상승폭 수준은 절반이 넘는 51.9%가 4∼5%에 머물 것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집값 상승의 원인은 전세가격 상승에 따른 매매수요 전환이 46.6%로 가장 많았고, 주택경기 활성화 정책 영향이 23.8%였다.

주택 거래량은 작년보다 다소 늘 것이라는 의견이 39.9%로 가장 많았지만 작년과 비슷할 것이라는 의견도38.6%로 비슷한 수준이었다.

전세시장의 경우 올해도 전세가격이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응답 비중이 51.9%에 달했다.

전세가격 상승률은 6∼10% 수준이 47.9%, 4∼5% 수준일 것이라는 응답이 33.9%였다.

KB금융연구소는 "올해 주택 매매시장은 그동안 침체됐던 수도권을 중심으로 다소 회복되는 모습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전세가격도 수도권과 비수도권 모두 상승할 것이라는 견해가 지배적"이라고 진단했다.

서울 상공에서 바라본 강남권 아파트 단지.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수도권집값 #전세값상승 #집값오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