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셋값이 고공 행진을 하면서 수도권에서 전세가격이 매매가격의 70%를 넘는 지역이 속출하고 있다.

2일 KB부동산 알리지(www.kbreasy.com)에 따르면 작년 말 현재 수도권에서 아파트 전세가율 70%를 넘어선 곳이 경기도 군포시(70.9%), 의왕시(70.2%), 수원시 영통구(70.5%), 장안구(70.2%) 등 4곳 이었다.

그동안 수도권에서 전세가율이 70%를 넘어선 사례는 2002년 4월 서울 강북(72.1%), 2002년 3월 인천(71.4%) 이었다.

군포, 의왕, 영통, 장안은 작년 11월 말 기준으로 전세가율이 각각 69.3%, 69.5%, 69.7%, 68.6%를 기록했으나 지속적인 전셋값 상승으로 1개월 만에 70% 선을 돌파했다.

이지역은 소형 아파트들이 밀집해 있고, 집값이 비교적 싸며, 삼성전자가 배후에 자리한 수원 영통처럼 집을 소유가 아닌 주거의 개념으로 인식하는 젊은 층의 거주 비율이 높다는 공통분모를 지니고 있다.

한국감정원은 2014년 부동산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아파트 매매가는 0.9% 오르는 반면 전세가는 3.2% 상승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러한 전세가 상승 흐름이 이어진다면 조만간 서울 강북 지역에서도 전세가율 70%를 넘는 지역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 말 현재 서울 성북구의 전세가율은 69.1%이다.

자료사진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전셋값상승 #매매가70%돌파 #깡통전세 #월세늘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