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아들인 김선용씨가 조세피난처에 설립한 페이퍼 컴퍼니(서류상 기업)을 통해 600억원 대에 이르는 고급 골프장을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뉴스타파가 보도했다.

비영리 독립언론 '뉴스타파'는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선용씨가 유령회사를 통해 600억원 대에 이르는 베트남 하노이의 고급 골프장을 보유하고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뉴스타파는 김선용씨가 최대 주주로 있는 옥포공영이 지난 2010년 베트남 하노이 중심부에 위치한 '반트리 골프 클럽(Van Tri Golf Club)'의 지분을 100% 인수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반트리 골프장은 현재 김 전 회장이 베트남에 거주하면서 매일 아침 건강을 위해 골프를 치는 곳으로 알려진 곳이다.

뉴스타파에 따르면 반트리 골프장은 지난 1993년 대우와 하노이 전기공사가 합작한 대하(Daeha Co.Ltd.)라는 회사가 최초로 개발 사업권을 획득했다. 당시 대우의 지분은 70%, 하노이 전기공사의 지분은 30%였다.

반트리 골프장 개발 사업권은 대우그룹 부도 사태 이후인 지난 2003년 '노블에셋'이란 회사에 넘어갔다.

'노블에셋'은 뉴스타파와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가 공동 취재했던 조세피난처 유령회사에 목록에 등장한다.

2003년 노블에셋 설립 당시 발행 주식은 단 2주이며 두 명의 싱가포르 국적 인물들이 소유한 것으로 돼 있었다. 하지만 뉴스타파 취재결과 이들은 모두 조세피난처 유령회사 설립 대행업체인 '포트컬리스 트러스트 넷'의 직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페이퍼컴퍼니인 노블에셋은 100% 자회사인 노블 베트남을 설립해 반트리 골프장을 건설했다.

뉴스타파는 "노블에셋은 2005년 김우중 전 회장의 측근인 김주성 전 대우 하노이 지사장에게 노블 베트남의 주주 구성, 즉 소유구조를 바꾸는 서류 절차 등에 대한 일체의 권한을 위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어 "결국 반트리 골프클럽은 지난 1993년 김 전 회장이 최초로 사업권을 획득한 후 노블에셋이라는 유령회사를 거쳐 김 전회장의 아들인 김선용씨가 최대 주주로 있는 옥포공영에 100% 넘어간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타파는 "대검찰청 집계 결과 우리나라 전체 미납 추징금의 84%를 차지하고 있는 사람이 김 전 회장과 대우 전직 임직원들"이라며 "지금까지 검찰이 김 전 회장의 은닉재산을 찾아 추징한 금액은 전체 미납 추징금 17조9200억원 중 887억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김우중 #골프장 #뉴스타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