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성한 승리
도서 「풍성한 승리」

삶의 무게를 버거워하는 사람들이 많다. ‘영끌’ 대출을 받아 집을 샀는데 집값은 떨어지고 이자가 올라 숨 막히는 나날을 보내는 3040세대, 장기불황으로 애가 끓는 자영업자들, 정규직은 꿈도 못 꾼 채 n잡의 무한루프에 발목 잡힌 청년들, 그런 자녀 세대를 바라보며 노후대책의 끈을 놓을 수밖에 없는 부모 세대 등을 보면서 이성조 목사(상동교회 담임, 저자)는 로마서 묵상하며 이 책을 집필했다.

저자는 이 책에서 로마서 전반부(1-8장)에 흐르는 복음의 실질적 능력, 즉 하나님의 사랑으로 말미암아 모든 일에 넉넉히 승리하는 비결을 이야기한다. 또한 그리스도인이 삶과는 관련 없는 내용만 가득하다고 여기기 쉬운 로마서에 독자들이 쉽게 다가가도록 주변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가상의 김 권사 가족 이야기를 곁들였다.

저자는 책 속에서 “바울은 복음이 부끄럽지 않다고 말한다. 그 이유는 복음에는 인간의 능력이 아닌 하나님의 ‘의’, 곧 힘이 나타났기 때문이다. ‘의’라고 하면 인간의 재능과 역량을 기반으로 한 선한 행위나 의지를 말하는 것처럼 오해할 수 있다. 하지만 우리가 하나님의 ‘의’라고 할 때는 인간의 의로운 행위를 뜻하는 것이 아니라, 어떠한 관계 속에 충족되는 의를 가리킨다. 그럼 우리에게 제공하는 하나님의 의, 이 관계의 선물이 무엇일까? 바로 그리스도와의 연합이다. 연합의 관계는 사랑하는 자가 일방적으로 맺는 언약 관계다. 내가 자격이 있어서가 아니라 그가 나를 사랑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 허물 때문에 찔리시고, 우리를 고치기 위해 채찍에 맞으신다”고 했다.

그러면서 “로마서는 끊임없이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히라고 초청한다. 죽은 자가 되라는 것이다. 인간의 의로는 그 어떤 재능이나 역량이 없음을 인정하라는 것이다. 죽은 자가 되어야 진정 믿을 수 있고 이 믿음으로 진정한 믿음에 이르게 한다는 것이다(롬 1:17). 내 능력이 아닌 그리스도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으로 말미암아 넉넉히 이길 수 있고 풍성히 승리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내 능력으로 이룰 수 없는 선을 행하기도 하고, 용서할 수 없는 자를 용서하고 사랑할 수 없는 자를 사랑하기도 한다. 그렇게 믿음으로 온전한 성화를 이루어 가는 것이다. 이것이 유대인이든 헬라인이든 모든 믿는 자에게 구원을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이다”고 했다.

끝으로 그는 “하나님의 사랑이 당신의 매일의 삶에서 실질적인 힘이 되는가? 하나님의 사랑이 힘이 되지 않으면 우리는 세상의 힘을 사랑할 수밖에 없다. 세상이 주는 힘의 유통 기한은 대부분 수일, 아무리 길어야 수년이다. 그 힘으로는 끝까지 싸워 승리할 수 없다. 우리가 넉넉히 승리할 수 있는 비결은 우리가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으로 사는 것이다. 그래서 오늘 또 내일, 그렇게 매일 새 힘을 얻는다”고 했다.

한편, 이성조 목사는 숭실대학교에서 경영학을 전공한 후 펀드매니저가 되기 위해 미국 드럭셀대학교에서 경영대학원을 졸업했다. 그 후 진로를 바꾸어 에모리대학교에서 목회학 석사학위와 보스턴대학교에서 교육학과 신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전덕기 목사와 이준 열사, 주시경, 이회영 선생을 배출하여 민족운동을 이끌었던 상동교회의 26대 담임목사로 섬기고 있다. 저서로는 <불편한 믿음>, <그래도 행복해 그래서 성공해>, <부모의 행복으로 자녀를 성공시키는 특별한 수업> 등이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두란노서원 #로마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