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요정에서 여왕으로 등극한 김연아가 지난 22일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렸다. 모두가 선망하는 여왕을 차지한 남자는 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로 활동하는 성악가 고우림이다.

결혼식은 주례 없이 진행됐으며, 사회는 방송인 신동엽이 맡았다. 축가에는 신랑이 속한 그룹인 포레스텔라의 세레나데로 신랑인 고우림도 같이 축가를 불렀다.

김연아 결혼
여왕님 김연아와 신랑 고우림 ©김연아 인스타그램

신랑의 아버지인 고경수 목사가 축사로 “일평생 딸을 위해 가슴 졸이며 뒷바라지하고 또 눈물로 자신의 삶을 바치셨는데, 아직도 어리고 부족한 저희 아들에게 선뜻 따님을 허락해 주신 사돈 어른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라며 김연아의 부모에게 전했다.

이어 “두 사람이 지난 3개월 전 결혼 발표를 했는데 그때부터 저의 호칭이 '우림이 아빠'에서 '연아 시아버지'로 불리고 있다. 감당하기 힘들었다. 앞으로도 힘들 것 같다”라며 “이름조차 부르기 아까운 국민의 딸, 아니 동서양의 모든 경계를 넘어서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한 여인을 며느리로 맞이하는 것이 말할 수 없는 큰 기쁨이고 감사한 일이기도 하지만, 한편 여왕님을 며느리로 맞이하는 것이 아들 부모로서 걱정이 되는 것도 사실이다”라며 조금의 부담감도 담백하게 나눴다.

고 목사는 “자랑스러운 우리 아들 우림아. 그리고 세상에서 최고 이쁜 우리 며느리 스텔라(김연아의 세례명) 연아야. 너희들의 앞 이름의 뜻처럼 이 세상의 빛으로 태어나고 또 그렇게 살아줘서 고맙다. 그리고 사랑한다”며 축사를 마쳤다.

고경수 목사는 국민일보와 인터뷰에서 “예비 며느리와 아들이 모두 착하다”며 “예비 며느리는 오랫동안 유니세프 홍보대사로 일해왔고, 아들도 내가 하는 이주민 사역을 도왔다”고 말했다.

또 고우림은 ‘개신교’이고 김연아는 ‘천주교’인 점을 언급하며 “둘 다 하나님을 믿는다는 점에서 같고, 두 사람 모두 신앙이 매우 성숙한 단계는 아니지만 앞으로 잘 성장해나갈 것이라 믿는다”고 전했다.

김연아의 시아버지인 고경수 목사는 대구평화교회에서 사역하며 소외 계층을 위해 봉사활동을 하는 대구 이주민센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고 목사는 특히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선교와 봉사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김연아결혼 #고경수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