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유엔 총회장 인근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 약식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유엔 총회장 인근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 약식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정오께 미국 뉴욕에서 30분간 약식회담을 가졌다. 한일 정상이 단독으로 대면한 건 2년 9개월 만이며, 윤 대통령 취임 후 첫 한일정상회담이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날 뉴욕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한미정상회담 결과와 의미를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을 방문 중인 윤 대통령은 뉴욕에서 낮 12시 23분부터 30분간 UN총회장 인근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기시다 총리와 약식회담을 갖고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담은 윤 대통령 취임 후 첫번째 한일 정상간 '약식회담'이라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대통령실은 "양 정상은 현안을 해결해 양국관계를 개선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를 위해 외교 당국간 대화를 가속화할 것을 외교 당국에 지시하는 동시에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며 "양 정상은 또 정상간에도 소통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 정상은 최근 핵무력 법제화, 7차 핵실험 가능성 등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공유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함께했다"고 말했다.

또 "양 정상은 자유민주주의와 인권, 법치 등 상호 공유하고 있는 보편적인 가치를 지켜나가기 위해 양국이 국제사회와 함께 연대해 나가자는 데 공감하고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실은 이날 한일정상회담과 관련해 "중요한건 정상간 소통을 계속하고 외교 당국간 대화의 속도를 높이자고 한것"이라며 "한일 양국 관계개선의 가시적 성과를 위한 첫걸음"이라고 의미를 부였다.

이어 "한일 간 여러 갈등이 존재하는데도 양 정상이 만나 2년 9개월 만에 만나 해결을 위한 첫걸음을 뗐다는 의미가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일 정상회담에서 최대관심사인 강제징용 배상 문제에 대해선 언급이 었었다.

이날 일본 매체들은 양 정상이 강제징용 배상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으나, 일본 외무성도 우리측과 마찬가지로 공식 발표에는 강제징용 배상 문제는 들어있지 않았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간 만남을 '약식회담'으로 발표한 것과 관련해 "정상회담인데 약식으로 진행됐다는 거다. 다자회담에서 의제를 정하지 않고 하는 방식이 약식회담"이라며 '정상회담'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 관계자는 또 한일 정상이 만난 장소 선정과 관련해 "유엔총회장 인근 한 컨버런스 빌딩인데, 그 빌딩에서 열리는 CTBT(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 회의에 기시다 총리가 회의 참석해 있어 그곳에서 회담이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일회담 #윤석열 #기시다